아프리카 잠비아 : 아프리카 동물 사자 & 치타와 함께 아침 산책하기 ♥




아프리카 잠비아 여행 :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Mukuni Big 5 Safaris


아프리카 사자 & 치타와 함께 아침 산책하기 ♥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아프리카 잠비아여행에서 가장 특별했던 순간을 꼽으라고하면 1위는 빅토리아폭포 트래킹, 2위는 사자& 치타와 아침 산책을 했던 것이다.

오늘은 잠비아 여행 중에 2순위로 뽑는 사자 & 치타와의 만남을 이야기 하려고 한다. 지금도 아프리카 동물들을 만났던 추억은 여전히 생생하다.

아프리카 잠비아에 간다면, 꼭 동물들과 만나는 시간들을 가져보길 추천하고 싶다. 물론 보호소에서 자라며, 돈을 받고 관광객을 오게끔 하는 것이지만

동남아와 달리 아프리카 사파리에서는 동물들이 모두 편안해 보였다.  학대 받는 것이 아니라 보호 받는 것이고, 동물의 상태를 살피며 

사람들과 교감 하는 시간들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 그래서 아프리카에서 동물들을 만나는건 너무 좋다. 

내가 이용했던 건 무쿠니 빅5 사파리의 여러 프로그램 중에 사자 교감하고 꼬리 잡고 산책하기, 치타와 교감하고 치타 어께줄을 잡고 산책하기였다.







이른 새벽 일어났다. 내가 만날 사자와 치타가 덥기 전인 새벽에 활동을 한다고 해서, 사자와 치타의 생활 패턴을 맞추기 위해 일찍부터 일어나야했다.

이런 부분도 참 마음에 들었다. 새벽에 돌아다니는 사자랑 치타에게 맞추기..^^ㅎㅎ




  리빙스턴 호텔에서 새벽에 나간다며 간단한 다과를 준비해 주었다. 역시 고급 호텔은 다르다~ 

일찍 일어난 덕분에 나는 빵과 맛있는 루이보스티를 마셨다. 함께 출발하는 외국 일행들을 기다리며 여유로운 아침을 맞이햇다. 



   나를 데리러온 투어 버스를 타고 무쿠니 지역으로 이동했다. 한 10-20 분정도 이동해서 도착한 무쿠니 빅 5 사파리~

오자마자 사파리 직원에게 무쿠니 소개와 오늘 만날 사자와 치타에 대해 안내를 받았다. 무쿠니 사파리 실내로 가는 동안 여러 마리의 치타도 볼 수 있다.



  우선 동물들을 만나기 전에 주의사항을 듣고, 서류를 작성해야한다. 



   다쳐도 책임 지지 않는다?? 이런 서약서 같은 거라고 해야할까? ㅋㅋ 암튼 아무리 보호소에 지내는 동물들이지만 야생이 살아있기 때문에

이런 서약서 같은건 필수로 써야한단다. ㅋㅋ 나름 목숨을 걸고 야생 동물들을 만나러 가는 거라 각오를 해야한다.

나는 신나서 싸인하고 동물들을 만나러 갔지만, 사실 직접 보면 생각보다 넘치는 동물들의 카리스마에 압도 된다. 특히..사자..ㅋ



  외국인 친구들이 서약서를 쓰는 동안 실내를 구경했다.



  드디어 첫번째 야생 동물을 만나러 갔다. 귀여운 치타!! 치타는 본래 얌전하고 애교가 많아서 엣날부터 치타를 애완동물로 키웟다고 한다.

클레오파트라가 치타를 끼고 잇는 모습을 영화에서 본적 이 있는데..정말 치타는 애완용으로 키웠다는게 실감이 났다.

약간 대형 고양이 같다고 해야할까? 정말 누워서 꼬리를 흔들고 애교를 떠는 모습이 영락없이 큰 고양이다! 



   내가 사진을 찍고 있으니 내 카메라를 향해  얼굴을 돌려주었다. 짜식..귀여워!! >ㅁ<

표정도 너무 귀엽고, 덩치에 비해 작은 얼굴도 너무 귀여웠다.



눈물 자국처럼 생긴 털은 정말로 신비로웠다. 특히 가까이서 볼수 있는건 더 좋았다.

치타를 만지기 전, 주의 사항에 대해 사육사가 안내를 해주었다. 그르렁 그르렁 소리를 내는 것은 기분이 좋다는 표시이기는 하지만

그만큼 에민해지기 때문에 조금은 조심을 해야한다고 알려주었다. 너무 흥분해도 좋지 않다는 뜻이었다.

그리고 치타를 만질때에는 일반 동물 처럼 만지면.. 파리나 곤충들이 간지럽힌다고 생각해서 물거나 공격 할 수 있기때문에

손 끝에 힘을 주고 빡빡 만져줘야한다고 알려주었다. 가장 신기했던 부분이 이 것이었다.

부드럽게 만지면 시원하지 않고, 벌래인줄 알고 꼬리나 입으로 칠 수 잇다니..ㅋㅋ 암튼 게속 마음에 새기고 치타를 빡빠 만져 주었다.

그리고 등이나 목덜미를 보여주면 안된다. 본능적으로 등을 공격한다고 한다. 




야생 동물을 만질 때에는 등 뒤로 가서 만져야 한다고 했다. 나는 누워서 만졌다. ㅋㅋ오나전 스릴 넘친다.

그리고 생각보다 치타는 너무 컸다. ㅋㅋㅋㅋ 큰 고양이 만지기 성공!!




  치타를 만져주면서 이름도 부르고, 교감을 하다보니 어느덧 좀 친해졌다. 그래서 셀카도 찰칵!!!ㅋ




   구ㅐㅣ여운 치타 만지기..ㅋㅋ 액셤캠을 켜놧었는데.. 이렇게 찍혔다. 신기방기!! 역시 생생한 동영상도 이렇게 여행의 추억을 담기에 너무 좋다!





   이번에는 우리 치타와 함께 아침 산책을 했다. 해가 뜨기 시작해서 빛이 가득하다. 

선선한 바람을 쐬며 치타랑 넓은 자연을 함께 걷노라니 너무 신기했다. 그리고 생각보다 빨리 걸어서 놀랬었다.

치타에게 스트레스가 되지 않도록 줄은 느슨히 잡고, 함께 발을 맞추며 걸었다. 두근 두근 신나는 치타와의 산책!




  함께 잇었던 외국인이 찍어주었다. 사육사들이 옆에서 항상 함께 하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았다.

그리고 치타도 기분이 좋은지 꼬리르 살랑 살랑 흔들며 함께 아침 산책에 동행하는 것을 허락해 주었다.



   치타와 걷는동안 셀카도 남겼다.^^ 아....특별해라!



  나와 함께 산책한 치타와 인증샷도..^^ 영어를 못해서 힘들엇던 아프리카 여행길에..

이렇게 치타와 만나 함께 산책을 하고, 특별한 친구로 잠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는 것이 너무 좋았다.,

고마워 치타야^^ 우리 치타는 다시 쉬러 집으로 갔다. 안녕~~다음에 다시 만나!



  이번에는 사자를 만나러 갔다. 사자를 만날때에는 더 주의사항이 많다. 비슷하지만, 이번에는 덩치조차 다른 사자들을 만나는 거라 더 신신부를 했다.

절대 등을 보이면 안되고, 정면을 응시하면 사자가 싫어하고, 눈을 마주치지 말고, 함께 몰려서 잇어야한다고 했다,

사람들이 많이 몰려 있으면 공격을 안한다고한다. 그리고 역시 만질때에는 손에 힘들을 주고 세계 긁어줘야하고, 사자가 등을 돌릴때에는 재빨리 일어나 

막대기로 시선을 유인하러고 했다. 정말 말이 많은거 보니..위험하긴 하나보다..라고 생각하며 사자가 사는 넓은 지역으로 걸어서 이동했다.



짜잔!! 이 아이들은 바로... 이제 두 살이 좀 지난 수사자 테리와 암사자 다이애나의 덩치는 어름 못지않가. 둘의 사이가 완전 러브러브~ㅋ

청소년급이라고 하지만..이미 커플 이상인것 같았다, 둘이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다. 

2013년 여기서 살던 암사자 세 마리는 잠비아의 수도 루사카에 있는 어느 야생동물 보호구역으로 보내졌다고 한다. 암사자들은 거기서 모두 어미가 되어 새끼들을 키우고 있다고한다.

무쿠니 사파리는 개인이 운영하는 야생동물 보호구역이지만  야생의 방식 그대로 살고 있기 때문에 무척 인상적이었다.

두살배기 테리와 다이애나는 무쿠니에서 보호를 받다가... 다섯 살이 되면 야생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너무 사랑스러운 사자들~



  청소년급의 사자이지만, 확실히 동물의 왕다운 포스가 느껴졌다. 제법 갈기도 잘 자라고 있는 숫사자였다.

너..좀 멋있다~ㅋ



  다시 한번 사자를 만지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었다. 다른 짐이나 가방은 모두 내려놓고, 막대기와 몸만 가서 ..

사자의 등 뒤로 가서 사자랑 마주치지 말고 사자의 등을 세계 만져줘라.

만약에 사자가 등을 돌려서 보면 바로 일어나서 막대기로 시선을 돌려줘라..안그러면 공격한다. 이렇게?? 

영어가 하도 빨라서 못알아 듣다가..홍콩 친구가 천천히 말해줘서 이해할 수 있었다 ㅋ



  이 사자들은 사진에서는 작아보이지만..실제로는 나보다 컸다. 그것도 두마리다..한 등치 한다.



   기분이 좋은지..배를 내밀며 암컷사자에게 애교도 핀다. 자식....>ㅁ< ㅋㅋㅋㅋ



   서로 햛아주며 애정을 보이는 사자 두마리...이제 곧 만지러 갈 준비!!



  정말 떨리는 마음으로 사자에게 갔다. 실제로 치타와는 급이 다르다. 그리고 살짝 무서웟다. 

특히나 내가 만지러 갈때에는 갑자기 등을 휙~ 돌려서  위험한 상황이 되엇었는데..

사자와 정면으로 눈을 마주치는 순간....' 아..이자식 오나전 사자 맞구나..' 하면서 아무 소리도 못내고 다리에 힘이 풀리기도 했다.

사육사가 날 일으켜 세워주는 덕분에 사고를 피 할 수 있었다. 

지금은 웃으면서 애기하지만... 만지고 있다가 갑자기 휙~ 몸을 돌려 나를 쳐다봣던 그 사자의 눈은.......잊을 수가 없다.

그 카리스마가 정말 최고다. 결론은..사자는 정말 멋잇고.. 다시한번 만나러 가고싶기도 하다. 




   기분이 좋은 사자는 아침 산책에 나를 동행할 수 있게 허락해 주었다.

덕분에 사자 꼬리를 잡고 산책을 했다. 오히려 꼬리를 잡고 산책을 하는건 무섭지가 않았다. 너무 재밌어서 게속 꼬리를 잡고 걸었다.

사육사가 찍어준 사진은 정말 내인생 최고의 사진이 될 것 같다. 사자와의 아침 산책을 마치고 나니..한 7시쯤되었다.

새벽부터 시작한 치타와 사자와의 만남. 정말 짜릭했고, 재밌었고,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 

잠비아에 여행을 왔다면, 이 무쿠니 사파리 체험도 꼭 해보길 추천하고 싶다. 내 인생의 즐거웠던 추억으로 꼽는다!! ㅎㅎ


 


남아공 & 잠비아 & 보츠나와 아프리카 여행기 입니다 ^^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잠비아 | 리빙스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