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기념품 : 랄리벨라에서 에티오피아항공 타고 악숨으로~ 공항에서 기념품 구입하기!!




에티오피아여행 :  랄리벨라에서 악숨으로~ 공항에서 에티오피아 기념품 구입하기!! 


랄리벨라 공항에서 기념품 구입!ㅋ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에티오피아 랄리벨라에서 악숨으로 이동하기 위해 랄리벨라 공항으로 왔다, 에티오피아의 마지막 여행지 악숨! 

시바여왕의 나라로 알려진 악숨왕국은 곤다르나 랄리벨라처럼 역사적, 종교적으로 중요한 기록들이 모두 남겨져 있는 에티오피아의 중요 도시다.

시바여왕이 솔로몬을 만나고 낳은 아들이 왕위를 계승 받고, 그리고 솔로몬으로부터 언약궤를 받아왔다는 전설이 있다.

이제는 에티오피아에서 비행기를 타러 가는건 어렵지 않았다. 너무 익숙해졋다고 해야할까? ㅎ 하루만다 이동하는 것은  피곤하지만

게속 이런 식으로 에티오피아 남부까지 여행을 하고 싶엇는데, 마지막 여행지로 악숨으로 향한다는 것이 너무 아쉬워졌다.

그동안 기념품을 살 시간이 없어서 구입을 하지 못했었는데, 악숨에 가면 기념품이 더 비쌀수도 있다는 생각에

랄리벨라 공항에서도 여유롭게 공항까지 들어와 에티오피아항공 표를 받고 1시간 30분 가량 시간이 있엇다.

공항 안에는 기념품 가게가 4개가 쭉~~ 붙어있는데.. 첫번째랑, 네번째 가게는 친절하고 짧은 대화로 비싼 기념품 값 흥정이 가능한데.. 

중간에 껴 있는 2번째 가게는 너무 불친절해서 안사고, 3번째 가게도 불친절 했지만, 구입하고 싶은게 잇어서 어쩔수 없이 샀다..ㅠㅠ

결론은 2번째 가게 빼고는  3군데 가게에 모두 다른 마그넷과 팔찌, 그림들이 있어서...결국 기념품을 나눠서 사게 됬다 ㅋ



2번째 랄리벨라 공항 방문. 이제 악숨으로 고고~



랄리벨라 공항에는 대표되는 암굴 교회 그림들이 이렇게 그려져 액자로 잇엇다. 판매하는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기서 먼저 티켓을 받고, 수화물을 보내야한다. 외국인들만 타는 것 같은 공항. 아프리카인지 다른 나라인지..손님들을 보면 구분을 못하겠다.



랄리벨라에서 악숨으로 가는 내 항공권! 에티오피아항공 덕분에 편하게 이동 할 수 있어서 좋다!!>ㅁ<



공항 옆에는 이렇게 기념품을 파는 가게 4개가 연달아 있었다. 여기서 2번째 가게에 위치한 가게가 보라색티랑 노랑색 티 걸어져 있는 아줌마 서있는 가게가 정말 불친절하다.

그래서 1,3,4번째 가게에서  원하는 마그넷과 팔찌, 그림을 각각 구입했다. 참고로 첫번째, 네번째 주인 아저씨는 친절하고, 잘 깍아준다 ㅋ



정말 매력적인 그림들.. 아프리카 사람들은 정말로 손재주가 좋은 것 같다. 그림들이 하나같이 너무 아름답다. 색도 그렇고, 표현도 놀랍다



에티오피아에서 가장 많이 팔고, 구입하는 기념품은 바로 팬던트다. 나는 악세사리를 많이 하는 편이 아니라 팬던트는 안샀지만,

나랑 함께 여행한 지인들은 모두 펜던트를 2-3개씩은 구입하셨다. 나는 목걸이 팬던트 대신 팔찌를 구입했다. 



나랑 닮았다고 주위에서 꼭 사라는 바람에 팔찌 1개와 그림을 구입했다. 이 그림은 염소 가죽 위에 그린 그림이다.

내가 에티오피아 현지 비르가 부족해서 그림과 팔찌 1개씩 60비르에 주고 샀다. 참고로 팔찌는 악숨이 2개에서 50비르에 살 수 있다. 



그림은 여러가지가 있어서 원하는 것을 구입 할 수 있다. 손으로 그린 그림들이라 모두 조금씩 다르다는게 특징이다. 내 그림은 세상에 딱 1장!



첫번째 가게, 여기서 팔찌랑 그림을 구입했다. 아저씨가 나에게 물었다. ' 너가 이것을 구입하면 행복하겠니?' 그래서 내가 '너무 행복할거야' 라고 말했더니

나에게 10비르를 깍아주었다. 아저씨 센스 대박이다.


 

내 팔찌와 천사그림^^ 득템!!



팔찌와 그림은 첫번째 가게에서...  입체 마그넥 2개는 3번째 가게 알바하는 분한테 사고, 마그넷 2개는 4번째 가게 아저씨한테 샀다. 

마그넷은 개당 100비르를 불러서 깍아서 2개에 150 비르에 구입한 걸로 기억한다. 솔직히 마그넷은 좀 비싼것 같다..ㅠㅠ



 여기는 랄리벨라 공항 2층에 있는 커피숍이다.  곤다르 공항에서 맛 보앗던 커피를 기대하고 올라왔다 ㅋ



창가로 들어오는 빛과 에티오피아 사람이 그려진 액자가 무척 잘 어울린다. ^^ 항상 그림들이 너무 좋다.



식사도 주문할 수 있고, 커피류도 주문 할 수 있다. 아침 식사를 하고 왓기에 커피를 주문했다~커피는 25비르. 곤다르보다 5비르 비싸다 ㅋ



확실히 곤다르 공항에서 먹은 커피와는 색이나 맛이 조금 다르다. 그냥 부드럽고 달콤한 커피~ 곤다르에서는 뭔가 부드러우면서 깊은 맛이 느껴졋는데..

곤다르 공항커피가 훨~ 맛잇는 걸로 결론! 그래도 에티오피아 커피는 어디서든 맛있다. 여기도 커피 세레모니 커피보다 부드러워서 나랑 잘 맞았다.



비행기를 타러 왓다. 랄리벨라 비행기 탑승하는 곳에 커피 세레모니를 하는 곳이 잇었다. 오호!!

공항 탑승장 안에 이렇게 커피세레모니와 커피원두, 그리고 곡식 볶음을 팔고 잇을거라는 생각을 못했는데..

여기서 먹어볼걸...ㅎ 급 후회했다. 암튼 인상적인 커피세레모니 장소!



멋진 산을 배경으로 에티오피아항공기가 왓다. 역시... 자연에서 보는 항공기는 더 멋져보인다.^^



에티오피아 국내선이 잘되어 있어서 이번에도 에티오피아항공을 타고 악숨까지 이동했다.



쥬스를 주셔서 호로록~ 쥬스도 맛있다. 나는 비행기에서 나오는 음식이나 음료는 다 맛있더라...ㅋ 



랄리벨라에서 악숨으로 가는 비행기 안은 한적해서 여유롭게 느껴졋다. 이렇게 사람이 없는데도 국내선을 태워주니 감사! ㅎ



어느덧 악숨에 거의다 와갔다. 비행기 창문 박으로 보이는 악숨은 그동안 보았던 에티오피아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물론 황토색이 더 많이 보이는 땅은 여전하다. 우기가 되야 풀들이 자라는 것 같았다. 예전에 말라위 갈때도 그랫으니..



드디어 악숨 공항 도착!!! 뭔가 악숨 공항은 그동안 보앗던 공항들과 달리 화려해 보였다. 



조경도 잘해놓고, 일자형식의 건물이 아니라 기둥들도 멋지게 서잇고...오호~~~멋지구만. ㅋ


오히려 실내는 밖에보다는 단순햇다. 짐을 찾고 이제 악숨 여행 고고 하러 나갔다.



악숨 공항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역시 공항안에는 그림이 그려져 있었고, 전구 장식도 멋지게 되어 있었다.

에티오피아에서의 마지막 여행지.. 즐겁게 출발할까나~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 이디오피아
도움말 Daum 지도

'여행이야기 > 아프리카 Afric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티오피아여행 : 시바여왕의 나라 악숨, 악숨투어(오벨리스크,성모마리아시온교회,시바왕국)  (4) 2016.07.23
에티오피아 기념품 : 랄리벨라에서 에티오피아항공 타고 악숨으로~ 공항에서 기념품 구입하기!!  (1) 2016.07.22
에티오피아여행 : 최고의 뷰를 가진 랄리벨라 마운틴뷰 호텔 Mountain View Hotel  (1) 2016.07.21
랄리벨라 교회 : 신비로웠던 에티오피아 랄리벨라 암굴 교회 [Lalibela Rock Churches]  (1) 2016.07.21
에티오피아여행 : 랄리벨라 세러데이 마켓에 가다. Lalibela Saturday Market  (1) 2016.07.20
에티오피아 여행: 에티오피아항공 타고 곤다르에서 랄리벨라 로~ 곤다르 공항에서 마시는 에티오피아 커피 ♥  (0) 2016.07.19
에티오피아 여행: 곤다르 도시를 한 눈에 볼 수 있던 고하 호텔  (0) 2016.07.19
에티오피아 여행: 파실게비 곤다르 유적을 찾아.. 곤다르 왕궁 & 수영장 & 정교회 Fasil Ghebbi, Gondar region  (2) 2016.07.17
에티오피아 여행: 전통음식 인젤라를 맛보는 곤다르 포시스터즈 레스토랑 (Four Sisters Restaurant)  (0) 2016.07.15
에티오피아 여행 : 바하르다르 자연 속 휴식처 아베이 민치 로지 (Abay Minch Lodge)  (2) 2016.07.12
에티오피아여행 : 바하르다르, 청나일강의 발원지 타나 호수 [ Lake Tana ]  (1) 2016.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