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콘 화이트호스 호텔: 캐나다 기마경찰이 인상적인 Coast High Country Inn



캐나다 유콘 화이트호스 호텔 : 깨끗하고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는 코스트 호텔


Coast High Country Inn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캐나다 유콘 헤이즈졍션 (클루아니국립공원) 에서의 1박2일 여행을 마치고 화이트 호스로 다시 돌아왔다. 

캐나다 화이트호스는 작은 마을이라 언제든 차가 없어도 걸어서 마을 구경을 할 수 있다. 마트와 음식점, 방문자센타, 오래된 옛 교회 등 모두 걸어서 이동이 가능하다.

내가 유콘 여행을 갔던 6월에는 백야 시즌이라 밤 12시까지도 돌아다녀도 좋았다. 특히 해가 지는 시간이었던 밤 11시 쯤 SS클론다이크 앞에서 노을에 물드는 풍경은 정말로 아름다웠다.

화이트호스에서의 캐나다 마을 현지인처럼 누리기~!! ㅎㅎ 특히 SS클론다이크 와 가까운 내 집 처럼 편하게  4박을 했던 깨끗하고 만족스러운 코스트 호텔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하겠다.



화이트 호스의 코스트 호텔의 정문에 세워진 캐나다 기마 경찰의  모습은 너무나 인상적이었다. 처음에는 그냥 단순히 경찰의 의미를 두었었는데

궁금해서 캐나다 기마 경찰의 유래를 찾아보니 1872년 캐나다 선주민(원주민)들이 살해되는 사건을 통해 미국인들 사이에 충돌을 대응하기 위해 1973년 기마 경찰을 창설 했다고 한다.

‘북서부 기마경찰(North West Mounted Police)법’ 제정으로 탄생한 NWMP는 309명에 불과 했지만, 캐나다 국토의 절반을 차지하는 북서부 지역의 평화와 국토를 지켰다고 한다.

이 캐나다 경찰은 역사상 가장 작으면서도 효율적, 경제적인 경찰 조직으로 꼽는다고 한다. 선주민,정착민,미국인을 차별하지 않아 원주민들의 신뢰를 얻었고,

캐나다 중부 지역과 태평양 연안 지역에 막사를 두면서 영토로 끌어 들이는데 일조를 했다고 한다. 사진에서 보이듯 이들의 붉은 제복은 신뢰의 상징으로 떠올랐다고 한다.

그래서 1920년 경찰 조직을 통합하면서 연방 경찰의 이름을 ‘캐나다 기마경찰(Royal Canadian Mounted Police)’으로 조직한 것도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NWMP 때문이라고 한다.

정말로 캐나다 국민들이 사랑 할 수 밖에 없었던 캐나다 기마 경찰의 모습은 이렇게 호텔 입구에서 볼 수 있었고, 다양한 기념품과 사진, 그림에서도 찾아 볼 수 있었다.



호텔 1층에는 처음에 갔었던 레스토랑이 있다. 유독 맛있었던 립은 여전히 생각이 난다! 다음 유콘 여행에서는 다시 이 곳에 머물면서 저녁 식사로 립을 먹고 싶다. ㅎㅎ



웃고 있는 캐나다 기마 경찰를 보며 기분 좋게 체크인 하러 고고!!



1층 로비는 무척 넓다. 체크인을 할 수 있는 카운터가 있고, 가운데에는 조식을 먹을 수 있는 작은 레스토랑과 

바와 식사를 할 수 있는 (내가 립을 먹은 )레스토랑과 연결되는 문이 있다.



그리고 이렇게 쉴 수 있는 공간이 1층에 마련되어 있다. 벽난로가 있어서 더욱 분위기가 있다.



구글 지도에 코스트 하이 컨트리 인(Coast High Country Inn) 정식 이름으로 뜬다.  와이파이 비밀번호와 함께 호텔 키를 2개 받았다. 

그리고 맛있는 아침 식사 쿠폰도 받았다.  아침 식사 메뉴들도 여러가지로 주문을 할 수 잇어서 개인적으로 무척 좋앗다.

가격대는 한국에서 예약하면 조식 포함, 13만원대. 호텔 명을 검색하면 여러 숙박 사이트에 다 검색을 할 수 있다. 

직접 '코스트 하이 컨트리 인' 홈페이지에서 예약 할 수도 있지만 조금 더 비싸서 호텔스닷컴이나 익스피디아에서 예약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 




4일동안 함께한 내 방 231호!! 호텔이 전체적으로 깔끔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객실 컨디션도 무척 좋았다.

깨긋하게 청소도 잘 되어 있었고 더블 사이즈 침대가 2개, 옷장, 냉장고, 커피포트, 간단한 차, 텔레비젼, 책상, 넓직한 욕실.. 무척 마음에 들었다. 


 

특히 밝은 객실 인테리어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었다. 폭신 폭신 베개가 많아서 더욱 좋았다는~~ㅎㅎ



가운이 준비되어있는 장과 그 안에는 선풍기, 다리미가 있었고, 

전자렌지, 냉장고, 커피포트, 스타벅스 커피까지 준비되어 있어서 너무 좋았다. ^^



침실 안 쪽에서  바라보는 객실 내부!



책상과 책상 옆에는 전신을 볼 수 있는 거울이 준비되어 있다. 책상 위에는 티슈, 펜, 종이가 준비되어 있다.


 

조명이 많이 밝은 편은 아니고 은은하게 비춰준다. 하지만 어짜피 백야시즌이라 해가 길어서 더 밝아 보였다. 



침대 사이에는 스텐드와 함께 전화기가 준비되어 있고, 뒷편에는 전기코드가 있다.



이제 욕실로 가볼까나~



넓직한 욕실! 욕조와 샤워기가 함께 있고, 세면대 위에 욕실 용품들과 드라이기와 수건도 준비되어 있다.



수건을 무척 많이 준비해줘서 객실 청소를 4일동안 하지 않았다. 아무래도 객실 청소를 하는 이유는 수건을 더 받기 위해서 하는 경우가 많은데..

수건을 12개 정도를 준비해 주셔서 4일 동안 마음껏 써도 모자르지 않았었다.



1층에 위치한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을 소개하겠다. 호텔 크기에 비해 작은 공간이지만 한번도 사람들이 꽉 차 잇는 경우가 없었다.



 여유있게 외국 사람들과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 내부! 조식 카드를 가지고 와야 식사를 할 수 있다.



아침 식사로 먹을 수 있는 메뉴들! 모두 추가금 없이 먹을 수 있었는데.. 가끔 호텔 직원에 따라 스테이크 & 에그 메뉴는 못 시키는 날도 있었다 ㅎ

4일 머무는 동안 직원이 2번 달랐었는데.. 3번은 스테이크 & 에그를 주문 할 수 있었고, 1번은 주문이 안된다고 해서 에크 오물렛을 주문했었다 .


    


아침 식사 메뉴들은 모두 맛있었다. 특히 따끈 뜨끈 하게 바로 만들어져서 나오기 때문에 더 맛나다. 빵 종류와 달걀을 익히는 정도, 스테이크 익히는 정도를 선택할 수 있다.

스테이크 & 에그 메뉴 사진이 없어져서.. 찾게 되면 다시 첨부 하는 걸로..ㅠㅠ  스테이크를 먹으면 아침부터 고기 섭취라서 하루종일 든든하다 ㅋ



화이트호스 동네는 작은 마을이라서 2시간 정도면 마을을 주요 상점이나 인포메이션 센타 등은 다 돌아다닐 수 있다.

저녁 식사를 하고나서 산책을 하면 더욱 좋다. 특히 내가 머물렀던 호텔은  ss클론다이크와 가까워서 유콘강을 보러 가면 더욱 좋다. 



해가 지는 시간 산책을 나온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아침 식사를 못하는 날에는 이렇게 도시락을 신청 할 수 있다. 새벽 4시에도 이렇게 준비를 해줘서 정말 감동이었다.

음료수와 간단한 베이글, 머핀, 과일을 준비해 준다. 전날 저녁에 말해 놓고, 새벽에 나와 카운터에서 애기 하면 이렇게 준비해서 봉투에 넣어준다.

그리고 조식 쿠폰을 제출해야한다. ㅋ 아!! 그리고 사용하지 않은 조식 쿠폰으로 커피를 바꿔 먹을 수 있다. 정말 서비스 좋은 화이트 호스 호텔 '코스트 하이 컨트리 인'





Coast High Country Inn

4051 4 Avenue, Whitehorse, YT Y1A 1H1 캐나다 

highcountryinn.yk.ca 

+1 867-667-447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화이트호스_(YT)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