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동부여행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미국 월마트 쇼핑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Days Inn 데이즈 인 - 폴스뷰 ( 부킹닷컴 할인 ) 조식 힐튼호텔!! (6)
  2. 뉴욕 메가버스 , 뉴욕에서 나이아가라 (버팔로 공항) 메가버스 이동하기 & 메가버스 토론토행 예약하기 (4)

미국 월마트 쇼핑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Days Inn 데이즈 인 - 폴스뷰 ( 부킹닷컴 할인 ) 조식 힐튼호텔!!


미국 월마트 쇼핑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Days Inn 데이즈 인 - 폴스뷰 ( 부킹닷컴 할인 )

Walmart & Canada Niagara Falls hotel

글,사진  오로라공주 민작가 



미국에서 캐나다를 육로로 이동하기 전 중간에 미국 나이아가라 폴스 근처에 있는 월마트 슈퍼마켓에 들렸다. 우리의 일정은 월마트에서 쇼핑을 하고

미국  나이아가라 폴스 파크에서 볼 수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구경 한 뒤 자동차를 타고 육로를 통해 캐나다 나이아가라 근처 예약한 숙소에 체크인을

하고 캐나다에서 볼 수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만나러 가는 것이었는데... 오랜만에 미국 월마트 쇼핑을 하다보니.. 그 재미에 풍덩 빠져 결국 쇼핑으로

2-3시간을 써버리는 바람에 미국 나이아가라폴스 공원에는 못 가고 바로 캐나다로 넘어가야 했다. 장기간 렌트카 여행을 하려고 하다보니 구입 할 것도

많았고 특히 먹거리가 저렴하기 때문에 그동안 못 먹었던 음식들을 다 쓸어 담느라 정말 재밌게 쇼핑을 한 것 같다. 그리고 캐나다 & 미국 동부 여행을

하면서 음식을 계속 만들어 먹을거라 주방 용품들을 구입하느라 다 정성을 쏟았다. 정말로 월마트는 저렴한 것들이 참 많다. 덕분에 한국으로 올때 주방

용품으로 캐리어 한 개가 꽉 찰 정도 였다. 그리고 미리 예약하고 간 캐나다 나이아가라폭포 근처 호텔. 아니 모텔이 더 잘 어울리는 숙소이지만 6만원

이라는 저렴한 금액으로 예약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1일 주차비 15불을 추가로 내는 바람에 빈정 상했지만.. 나이아가라폴스 근처 숙소들을 다 살펴

보니 거의 모든 숙소가 주차비는 따로 받고 있었다. 하지만 숙소를 저렴하게 예약했으니 주차비는 내는 것을 너무 아까워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ㅠㅠ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에 위치한 데이즈인 숙소는 이미 많은 곳에 체인점을 두고 있는 모텔이라 저렴하고 편안하게 이용 할 수 있었다. 더불어

나이아가라폭포와는 10분 거리에 위치해있고, 조식을 힐튼 호텔에서 먹을 수 있도록 쿠폰을 제공한다. 힐튼 호텔 조식은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부킹닷컴 할인을 받으려면  https://www.booking.com/s/34_6/0117au59 으로 들어가 가입하고 예약을 하면,

숙박료의 10%를 다시 돌려 받을 수 있다. 저렴한 숙소들을 에약해 보시길~^^



[ 미국 월마트 쇼핑하기 ]


내가 미국 & 캐나다 동부 여행을 하는 시기에는 한창 할로윈을 준비하고 잇었다. 그래서 월마트에서도 호박과 할로윈 다양한 소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특히 코스프레 의상들은 정말 인상적이라 우리 커플도 구입하고 싶을 정도였다. 생각해보니 우리 부부는 벌써 3년째 할로윈을 미국에서 보내고 있다.ㅋ

월마트는 미국과 캐나다에 조금 큰 마을이면 모두 잇었다. 그래서 우리가 애용한 마트 중에 월마트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다. 그리고 코스크코는 간혹

만날 수 잇었는데, 코스트코에서는 물이나 음료 등 상하지 않고 많이 먹는 제품들을 구입 했다. 월마트에서는 신선한 과일과 채소등 음식 재료를 구입하고

그리고 감자 샐러드 같은 만들어진 음식들을 대용량으로 구입 할 수 있었다. 더불어 할인하는 주방 기구들을 잔뜩 구입했다. 


  

  

  

  

▲ 빵, 감자 샐러드, 과일, 나초, 한국 라면 등 다양한 음식 재료들을 구입 했다. 샌드위치를 해먹기도 좋고, 피클도 대용량으로 구입 !!



▲  캐나다 진져에일, 나초 치즈, 나초 토마토소스, 나초 2봉지, 바나나, 우유, 쥬스. 빵, 견과류, 건베리, 땅콩, 감자샐러드, 과일, 아보카도 등등 

한번 고르기 시작하니 이렇게 카트가 금새 채워진다. 이건 시작에 불과 했다. 이제 음식을 해 먹을 주방 기구들을 사러 고고씽 



▲ 작년 미국 여행에서 그린 프럴스 라이프 브랜드의 후라이팬을 샀었는데.. 너무 좋아서 아직 집에서도 잘 사용중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그림 플러스 라이프 주방기구 셋트를 구입 했다. 금액은 대략 7-8만원 정도!! 냄비와 후라이랜이 들어있는데..

미국 & 캐나다 동부 여행때 사용하고 그대로 들고 가려고 박스도 버리지 않앗다. 그리고 막 사용할 3달러짜리 후라이팬과 

5달러 짜리 냄비 셋트도 구입했다. 게속 비교하다보니 시간이 훌쩍 ㅋㅋㅋ



▲  월마트에서 장을 다 보고나니 180달러정도...ㅎㄷㄷㄷㄷ 거의 20만원을 넘게 사용했다.

사실 식비를 아끼려고 만들어 먹는 음식을 선택하기 위해 이렇게 주방조리기구와 음식 재료들을 구입한거지만..

쇼핑 할 때마다 사고 싶은게 많아져서... 결국 엄청 사버린다. 그래도 우리 뱃속에 들어갈 거라... 

배부르게 먹고 다니자는 의미로.. 그냥 이정도의 먹거리 쇼핑은 아깝지 않아하기로 했다 ㅋㅋ



▲ 카트에 꽉 채워져 나오는 우리의 몇 일 음식 재료들.. 사실 나중에 게속 더 사기도 했다. ㅋㅋ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


▲ 미국 나이아라가 폭포를 보는 것을 포기하고 바로 운전을 해서 육로로 미국에서 캐나다로 넘어 왔다. 이렇게 육로로 넘어오는건 입국 심사도 짧고 

간단했다. 대신 경찰이 다리 위에서 심사를 하기 때문에 약간 떨리기도 했다. 아무튼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의 위치한 캐나다 동부

첫번째 숙소인 데이즈 인 !! 모텔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여기는 조식을 힐튼 호텔 조식 쿠폰을 주고 수영장도 있었다. 하지만 금액은 5-6만원대!!

완전 저렴한데 객실 컨디션도 좋아서 더 만족스러웟다. 한가지 마음에 안드는건 바로 주차비! 호텔에 머무는 손님이라도 1일 주차료를 내야했다.

무려 15달러... 짐이 많아 방 바로 앞에 주차를 해야해서 울며 겨자먹기로 15달러를 내야했다. 나중에 알고보니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는 거의 모든

곳이 1일 20달러 금액의 주차료를 받고 있고, 조금 떨어진 곳의 셀프 파킹이 10달러.. 그리고 전망대의 주차장이 5달러라고 들었다. 캐리어와 다른

짐들이 많은 우리 부부에게는 15달러를 내고 주차 하는 것이 편했다. 미국 & 캐나다 모두 나이아가라 폴스 근처의 모든 주차장은 유료로 운영하고

있다는 것을 참고하길 바란다. 차를 타고 다녀야 편하지만.. 주차료는 엄청 비싼... 하지만 지난번 포스팅에서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무료 주차장을

찾아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무료 주차장 장소를 적어놓은 포스팅을 참고하길..  http://nemos.tistory.com/665 



▲ 여기가 바로 캐나다 나이아가라폭포 근처에 있는 숙소인 데이즈 인 숙소이다. 1박 금액은 5-6만원대 



▲ 부킹닷컴에서 저렴하게 예약을 한 덕분에 ... 주차장 이용 비용으로 15달러를 내는 것을 아까워하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

방 키와 차에 올려 둘 파킹 안내표. 나중에 체크아웃을 할 때 이 파킹 종이를 반납하고 가야한다.

부킹닷컴 할인을 받으려면  https://www.booking.com/s/34_6/0117au59 으로 들어가 가입하고 예약을 하면,

숙박료의 10%를 다시 돌려 받을 수 있다. 저렴한 숙소들을 에약해 보시길~^^



▲ 짜잔~ 5만원대 우리 방!! 2개의 침대에 꽤 넓고 쾌적했다. 테이블에서 간단한 음식도 만들어 먹을 수 있었고

대신 냉장고는 없었지만 창문가에 보이는 에어콘을 틀고 음식들을 올려두니.. 냉장고가 따로 필요 없었다. ㅋㅋ


  


▲  텔레비젼과 탁자, 침대 2개, 테이블, 책상 등등 준비되어 있었다. 



▲ 그리고 테이블 위에는 이렇게 커피를 내려 먹을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었다. 얼음은 2층에서 받아오면 된다. ㅋ



▲  깨끗했던 화장실~~~ 1박을 했지만.. 나중에는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2박을 하며 돌아다니고 싶었다.

왜 사람들은 이 멋진 곳을 당일치기로만 다녀오는지 ...나는 1박2일만 한 것을 후회 했다. 나이아가라 폭포 공원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정말 다양한데..

이왕 나이아가라폭포를 보러 온다면 1박이나 2박을 하면서 여유롭게 액티비티를 해보고, 산책을 즐겨보길 바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토론토_(ON)
도움말 Daum 지도

'여행이야기 > 아메리카 Americ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뉴욕여행, 뉴욕 우드버리 아울렛 쇼핑 & 할인 쿠폰북 바우처 & 미국 아울렛 쇼핑 리스트  (12) 2018.07.24
캐나다 로드트립, 퀘벡 몽트랑블랑으로 가는 길~!!캐나다 월마트, 주유소, 캐나다 휴게소 온루트 onroute, 몽트랑블랑 숙소  (24) 2017.11.19
캐나다 동부 렌트카 여행, 캐나다 천섬 크루즈(Thousand island cruise) 를 타고 가는 볼트성(boldt castle) & 천섬 숙소 가나노크  (24) 2017.11.15
캐나다 동부여행, 나이아가라 헬리콥터(Niagara Helicopter) 타고 나이아가라 폭포 즐기기! with 드라이브트래블  (16) 2017.11.14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크루즈, 쏟아지는 폭포 바로 앞에서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 혼블로워 보트 투어' Hornblower Niagara Cruises with 드라이브 트래블  (22) 2017.11.10
미국 월마트 쇼핑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Days Inn 데이즈 인 - 폴스뷰 ( 부킹닷컴 할인 ) 조식 힐튼호텔!!  (6) 2017.11.09
캐나다 렌트카 여행, 나이아가라 폭포 무료 주차장 & 나이아가라 폴스 전망대, 방문자센타 Niagara Falls  (25) 2017.11.08
미국 렌트카여행, 뉴욕 버팔로 나이아가라 국제공항 허츠 렌터카 예약 & 픽업하기 Hertz RentaCar  (10) 2017.11.07
뉴욕 메가버스 , 뉴욕에서 나이아가라 (버팔로 공항) 메가버스 이동하기 & 메가버스 토론토행 예약하기  (4) 2017.11.06
뉴욕 브루클린 여행,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덤보 & 메인 스트리트 공원 & 브루클린 브릿지  (27) 2017.11.05
뉴욕 익스플로러패스 (New York City Explorer Pass) 구입 & 사용하기 with 드라이브 트래블 & 뉴욕 센트럴파크 자전거 대여, 뉴욕 록펠러센터 탑오브더락 야경, 자유의 여신상 서클라인 크루즈  (8) 2017.11.04

뉴욕 메가버스 , 뉴욕에서 나이아가라 (버팔로 공항) 메가버스 이동하기 & 메가버스 토론토행 예약하기



뉴욕에서 나이아가라 메가버스 이동하기 & 메가버스 토론토행 예약하기 

New York Megabus

글,사진  오로라공주 민작가 



5박 6일의 뉴욕 맨하탄 여행을 마치고, 나이아가라를 만날 수 있는 뉴욕 버팔로 공항으로 이동을 해야 했다. 버팔로 공항에서 허츠 렌트카를

예약을 한 덕분에 메가버스 타고 뉴욕에서 버팔로 공항까지만 이동을 하고, 렌트카를 타고 나이아가라 폭포를 본 뒤 캐나다 동부 여행을 하는

일정이었다. 메가버스의 경우 미리 예약을 하면 1불로 탑승을 할 수 있는 특가를 만날 수 있기 때문에 메가버스를 탑승 하려고 하는 여행자는

미리 미리 여행 일정을 짜 메가버스 티켓을 구입 하는 것이 좋다. 나는 여행 출발 2-3주 전에 미국 & 캐나다 동부 여행 일정을 짜기 시작하는

바람에 뉴욕에서 버팔로공항까지 가는 토론토행 메가버스를 1인당 65불에 구입할 수 있었다. 그리고 메가버스의 원하는 좌석을 구입 할 수

있는데 넓은 앞좌석이나 테이블이 있는 좌석은 1불/3불/5불 정도 추가적으로 내면 된다. 우리는 1불 추가 요금을 내고 2층의 2번째 좌석에

앉을 수 있었다. 심야 메가버스를 타면 9시간 정도를 버스를 타고 가면서 밤새 자고, 새벽에 2번 정도 휴게소에 들려준다. 참고로 나이아가라

폭포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가는 사람들은 뉴욕 맨하탄에서 메가버스를 탑승 후 버팔로 공항 다음 정류장인 Downtown Terminal, Buffalo

다운타운 터미널 정거장에서 내려 버스 40A Niagara Falls  행을 탑승하면 된다. 대략 1시간 정도 버스를 타고 가면 폭포 근처에 도착한다.


미국 뉴욕에서 캐나다 토론토까지 가는  메가버스는 여기서 예약할 수 있다. 토론토행 메가버스가 중간에 정류장으로 버팔로 공항에서 

내려주기 때문에 '캐나다 메가버스' 사이트에서 메가커스 티켓을 예약 해야한다.  https://ca.megabus.com



▲  내가 원하는  9월 24일에는 시간대에 따라 3가지의 버스를 선택 할 수 있었다. 

우리는 밤 11시 59분 출발해 아침 8시 50분에 버팔로 공항에 도착하는 메가버스 티켓을 구입 하기로 했다.

뉴욕에서의 1박 비용을 아낄 수 있고, 어짜피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에 1박을 예약했기 때문에 이렇게 밤 새 이동하는  메가버스를 탑승했다.


▲  참고로 메가버스를 탑승 할 때에는 버스 1층 짐캄에 실을 수 있는 캐리어(수화물)는 1개씩 가능하다.

무게는 20KG 으로 수화물이 무거우면 추가 요금을 내라고 한다. 그리고 캐리어가 2개일 경우에는 티켓을 1장 더 구입하는 금액을

지불해야한다고 들었다. 그리고 핸드 수화물의 경우 발 밑에 놓을 수 있을 정도로 들고 다는건 가능하다. 

우리는 28인치 캐리어 2개와 카메라 백팩을 2개, 손 가방 2개를 들고 탑승 했다. 



▲  뉴욕에서 버팔로 공항으로 가는 8시간 50분 동안 2번의 경유지를 들린다. 휴게소와 로체스터에 들리는데

새벽 5시 30분에 들리는 휴게소에서 간식을 사먹거나 화장실에 다녀올 수 있다. 



▲   메가버스 좌석의 경우 내가 원하는 지정석을 구입 할 수 있다. 좌석마다 가격이 다른데... 뒤에 있는 좌석들은 추가금 없이 자유롭게 앉는 형식이고

버스의 앞자리와 테이블이 있는 좌석, 2층 자리의 제일 앞 좌석은 추가 금액을 내야한다. 나는 2층 좌석의 2번째 자리를 1달러씩 추가금액을 내고 구입했다.



▲  이렇게 2명 티켓 금액은 130달러 (65달러씩 ) , 좌석 1달러씩 2명, 그리고 예매 수수료를 2달러 내면

총 134불에 뉴욕에서 버팔로공항으로 가는 메가버스 표 2장 구입 완료 했다. 



▲  뉴욕 맨하탄의 메가버스 정류장!  34th Street-Hudson Yards Subway Station 7호선 전철역에서 냐려 5분 정도 걸어가면

메가버스 정류장을 만날 수 있다. 우리는 1시간 정도 서둘러 나갔는데.. 이미 메가버스 줄이 쭉~~~ 서 있었다.



▲  이렇게 메가버스 정류장 표시가 있다. 사람들이 길게 줄 선 곳을 잘 보면 이렇게 메가버스 이정표와 함께 

토론토 행이라고 써있으면 그 메가버스를 줄을 서면 된다. 한참을 기다리니 메가버스가 도착했다. 두근 두근..

우리는 캐리어가 26키정도 나가서.. 20키로만 되는 메가버스 수화물 규정을 넘기는 바람에 심장이 벌렁 벌렁 거렸었다.

다행히 신랑이 복잡한 틈을 타 캐리어 실어주는 아저씨를 도와주면서 우리 캐리어도 실을 수 있엇다.



▲  길게 선 줄이 보인다. 나도 줄 서면서 뒤에서 찍은 사진~ㅋ 이미 내 뒤에도 정말 길게 줄을 쭉~~~ 서고 있었다.

탑승을 할때 미리 출력해간 티켓을 보여주면 된다. 그리고 티켓을 보여주면서 캐리어를 수화물 칸에 실으면 되는데..

이때 운전사 아저씨가 수화물을 들면서 무게를 다 잰다. 그리고 수화물 갯수도 다 확인 하므로..최대한 20키로, 1개 캐리어로 들고 오는게 좋다.

탑승하는 동안 너무 정신이 없어 사진을 더 찍을 수 없었다.


  


▲  너무 피곤한 나머지.. 휴게소에 도착하는 5시 30분이 될때까지 계속 잠만 잤다. ㅋㅋ 우리는 2층 좌석이었는데...

2층 좌석 2번째라 내려가는 계단이 가까워서 편했다. 그리고 메가버스 안에는 충전기를 꼽을 수 있는 전기 코드가 있고

인터넷 와이파이도 무료로 이용 할 수 있다. 그래서 잠에서 깨고 나면 인터넷을 하면서 충전도 하고 시간을 보내기에 너무 좋았다.



▲  ㅋㅋㅋㅋㅋㅋ 너무 추워서 입은 뽀글이 옷~ 털 잠바를 입고 나서야 돌아 다닐 수 있다.

메가 버스 안이 춥다는 얘기를 들었어서 미리 두꺼운 옷들을 준비해 갓는데.. 덕분에  따뜻하게 잘 수 잇었다.

뉴욕에서 버팔로 나이아가라까지 메가 버스를 타고 가는 사람들은 꼭 따뜻한 옷을 준비하길 바란다.


  


▲  여기는 휴게소~ 커피도 사먹을 수 있고 화장실도 이용할 수 있다. 

새벽에도 이렇게 열려있는 상점들~ 던킨 도넛과 다양한 가게들이 있어 배고픈 사람들은 여기서 구입해 먹으면 된다.

우리는 커피 한 잔~~ 한 10분 정도 정차 했던 것 같다.


  


▲  해가 뜨는 시간~ 아침 안개가 모락 모락 피어나는 시골 길~ 그리고 떠오르고 있는 태양~~ 이렇게 메가버스에서 1박을 보냇다 ㅋ


  


▲  어느덧 도착한 버팔로 공항 정류장! 8시 50분쯤 도착을 했다. 짐을 다 챙겨서 내리고, 1층 캐리어를 내려주는 곳에서 잘 받으면 된다.

처음부터 토론토에 가는 수화물과 버팔로 공항으로 가는 수화물의 장소들을 나눠서 짐을 넣기 때문에

우리처럼 버팔로 공항에서 내리는 사람들의 짐들은 다 잘 체크해서 내려주는 편이다. 



▲   버팔로 공항 정류장에서 메가버스를 내리자마자 짐정리를 하는 사람들..ㅋㅋ 

우리는 버팔로 공하에 미리 예약한 허츠 렌트카 사무실로 향했다. 보통 렌트카를 빌리지 않고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러 가는 사람들은

버팔로 공항 다음 정거장인 다운타운 터미널에서 내려 다시 버스를 타고 1시간 정도 이동을 해야한다. 우리는 캐리어도 많고, 

캐나다 동부 여행까지 하고 오는 일정이라 일부러 버팔로 공항에서 렌트카를 빌렸다. 그리고 여행을 마친 후 뉴욕 뉴왁 공항에서 반납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뉴욕
도움말 Daum 지도

'여행이야기 > 아메리카 Americ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나다 동부여행, 나이아가라 헬리콥터(Niagara Helicopter) 타고 나이아가라 폭포 즐기기! with 드라이브트래블  (16) 2017.11.14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크루즈, 쏟아지는 폭포 바로 앞에서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 혼블로워 보트 투어' Hornblower Niagara Cruises with 드라이브 트래블  (22) 2017.11.10
미국 월마트 쇼핑 &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 호텔 Days Inn 데이즈 인 - 폴스뷰 ( 부킹닷컴 할인 ) 조식 힐튼호텔!!  (6) 2017.11.09
캐나다 렌트카 여행, 나이아가라 폭포 무료 주차장 & 나이아가라 폴스 전망대, 방문자센타 Niagara Falls  (25) 2017.11.08
미국 렌트카여행, 뉴욕 버팔로 나이아가라 국제공항 허츠 렌터카 예약 & 픽업하기 Hertz RentaCar  (10) 2017.11.07
뉴욕 메가버스 , 뉴욕에서 나이아가라 (버팔로 공항) 메가버스 이동하기 & 메가버스 토론토행 예약하기  (4) 2017.11.06
뉴욕 브루클린 여행,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덤보 & 메인 스트리트 공원 & 브루클린 브릿지  (27) 2017.11.05
뉴욕 익스플로러패스 (New York City Explorer Pass) 구입 & 사용하기 with 드라이브 트래블 & 뉴욕 센트럴파크 자전거 대여, 뉴욕 록펠러센터 탑오브더락 야경, 자유의 여신상 서클라인 크루즈  (8) 2017.11.04
뉴욕 야경, 뉴욕 맨하탄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롱아일랜드 시티의 공원 (갠트리 플라자 주립공원 & 헌터즈 포인트 사우스 공원)  (16) 2017.11.03
미국 뉴욕 여행, 뉴욕 첼시마켓 랍스터 플레이스 Chelsea Market, Lobster Place  (11) 2017.11.02
뉴욕 뮤지컬, 환상적인 라이온 킹 뮤지컬 [The Lion King] KKday 예약하기 & 타임스퀘어  (23) 2017.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