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 수화물'에 해당되는 글 2건

  1. 캐나다 알버타 여행, 에어캐나다 타고 캘거리로 고고씽!! 에어캐나다 후기 & 인천공항 라운지 (17)
  2. 에어 캐나다 탑승 후기 보잉787 : 밴쿠버를 거쳐 유콘준주 로!!! (2)

캐나다 알버타 여행, 에어캐나다 타고 캘거리로 고고씽!! 에어캐나다 후기 & 인천공항 라운지


SONY | ILCE-5100 | 1/500sec | F/9.0 | 16.0mm | ISO-100



캐나다 알버타 여행 , 에어캐나다 후기

에어캐나다 타고, 캘거리 GO!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캐나다 알버타 겨울 여행을 즐기러 가기 위해서는 가장 처음 해야 할 것, 바로 캐나다 캘거라 공항으로 가야한다. 작년 9월 옐로우나이프에 가면서 캘거리 공항에

들렸던 적이 있어서 이번 여정이 더욱 친근 했다. 아무래도 캐나다 여행은 에어 캐나다를 탑승 하는 것이 여러므로 편하고 좋다. 특히 스타얼라이언스 마일리지를

모으는 나에게는 에어캐나다 만큼 좋은 캐나다 항공편도 없다. 에어캐나다 마일리지는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이기 때문에 함께 모으면 된다. 작년에 열심히 스타

얼라이언스 회원사 항공편을 많이 구입하고 탑승한 덕분에 작년 7월 부터는 스타얼라이언스 골드가 되어 많은 혜택들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승급 된 줄도

모르고 줄 서서 티켓 받고, 비행기 타러 들어 갔는데 이젠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그 혜택을 이번 캐나다 알버타 여행을 떠나면서 누릴 수 있었다는게 가장 행복했다.

참!! 처음으로 스타얼라이언스 (아시아나 라운지) 회원사 라운지에 들어갔는데, 돈 안내고 들어가는 라운지는 그 어떤 곳보다 아늑하고 좋았다. 


한국(AC064) - 밴쿠버 (AC214)- 캘거리 


이번 캐나다 겨울 여행은 한국에서 캐나다로  갈때에는 알버타 캘거리 공항에 도착하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편은 에드먼튼 공항에서 출발한다. 

그래서 가는 항공편은 캘거리가 도착지였다. 캘거리로 가려면 에어캐나다 ac064 드림라이너를 타고 밴쿠버에 갔다가 이미그레이션을 받고 캐나다 국내선을

타러 가면 된다. 밴쿠버에서는 이미그레이션을 받고, 한국에서 보냈던 수화물을 찾아 다시 보내야하는 과정을 거쳐야해서 환승시간을 넉넉하게 2-3시간 정도

두는 것이 좋다. 가끔 이미그레이션이 까다롭거나, 사람이 많아서 줄이 길어지면 1시간 정도 걸리기 때문에 2시간 정도의 시간도 여유롭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에어 캐나다항공을 여러 번 탑승 했었는데, 인천공항의 내부 사정으로 연착이 된 경우가 1번 있었고 다른 문제는 없었었다. 영어를 못하는 나에게 가장 좋았던 건

바로 에어캐나다 밴쿠버행을 타면 한국 말이 가능한 승무원들이 2명 정도 상주 한다는 거다. 물론 이 분들은 한국계 캐나다인 같았다. 영어도 엄청 잘하고, 한국어

발음은 약간 어색하지만 한국말로 대화 하는데에는 아무런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400


▲  인천공항 에어캐나다 창구는 H 였다. 출발 당일 항공편의 연착이나 카운터 번호를 알려면, 인천공항 사이트 & 구글에서 항공편을 검색하면 정보를 볼 수 있다.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320


▲  일반석 체크인 줄은 너무 길었다. 다행히 스타얼라이언스 골드 이상이나, 비지니스 클래스를 타는 승객에 한해서는 우선 체크인을 할 수 있다.

나도 골드가 된 기념으로 '우선 체크인'의 혜택을 누릴 수 있었다. 에어캐나다가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라 행복함..ㅋ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500


▲  캐나다 여행시 꼭 필요한 '전자 여행 허가(eTA)' 쉽게 캐나다 비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1번 신청하면 5년까지 유지 할 수 있다.

나도 작년 6월에 신청해 지금까지 잘 활용 하고 있다.  캐나다 전자 비자 신청은  (http://www.cic.gc.ca/english/visit/eta-start-ko.asp)

전자 여행 허가(eTA) 신청 비용은 7달러! 완전 초 저렴!! 신청 하고 거의 바로 완료 되었다는 메일을 받았었다.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200


▲ 캐나다 알버타 여행은 한국에서 밴쿠버, 환승하여 밴쿠버에서 캘거리로 가야 하기 때문에 티켓이 2장 받는다. 잃어 버리지 않도록 밴쿠버- 캘거리행 티켓은 가방 속에 쏘옥~

인천공항 내에서는 한국- 밴쿠버행 티켓만 필요하다. 그러니 다른 항공권은 꼭 가방에 잘 넣어야한다. 괜히 들고다니다가 분실 위험!!ㅠ0ㅠ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800


▲  두근 두근 나의 첫 인천공항 라운지 방문 ! 완전 셀렘주의보~~스타얼라이언스 골드 회원 이상이면 라운지를 동반 1인까지 무료로 이용 할 수 있다.

라운지 이용가능 회원사에 목록에 3번째 '에어캐나다' 써있었다. 슬슬 기분이 더 좋아지는 순간! 티켓에 보면 라운지 가능한지 나와 있어서 티켓만 제시하면 된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250


▲  아시아나 라운지 &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 라운지!! 드디어 내가 라운지에 간닷!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500


▲   라운지 금액은 원래 3만원이구나... 아무튼 난 무료로 들어갔다.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250

▲   여기가 바로 아시아나 라운지! 샐러드 바는 따로 있다. 사람이 많아서 1컷만..ㅋ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4000


▲   내가 퍼 온 음식들~ 솔직히 생각보다 먹을게 많아서 좋았다 ㅋ 파스타,샐러드, 과일, 샌드위치, 볶은밥, 다양한 음료까지~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2500


▲  더불어 제일 반가운 컵라면까지!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125


▲  라운지에서 밥 잘 먹고 밴쿠버행 에어캐나다 비행기 타러 왔다. 역시 드림라이너 보잉 787 기종이라서 그런지 엄청 튼튼해보이고 크다.

밴쿠버까지 넓은 좌석에서 편안하게 갈 생각을 하니 벌써 부터 설레였다. 비행기 타는 걸 너무 좋아하는 1인!!


SONY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25


▲   에어캐나다야~ 이번 여행도 잘 부탁해!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1600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2000


▲  에어캐나다 밴쿠버행 좌석은 3-3-3 이다. 항공기 내부가 크고 높으며, 좌석간의 거리도 무척 넓은 편이다.  나는 창밖을 보는 것을 좋아해서 보통 창가자리에 앉는데

이번에는 일행들과 함께 가려고 가운데 좌석에 앉았다. ^^ 에어캐나다는 24시간전 웹 체크인이 가능해 원하는 자리를 지정 할 수 있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2.8 | 12.6mm | ISO-1000


▲ 쿨쿨~ 자다보니 어느새 저녁 기내식이 나왔다. 지난 번에는 소고기를 먹엇었는데 이번에는 돼지고기로 선택!! 밥이 나오는 메뉴가 어떤건지 물어보면

이렇게 밥 있는 메뉴를 알려준다. 매콤한 제육 볶음에 밥, 그리고 김치까지!! 완전 맛잇게 잘 먹었다. 역시 에어캐나다 기내식은 맛있당!!

한국어 지원이 되는 영화를 보다가 잠이 들었다. 아무래도 답답함이 적어서 그런지 잠이 더 잘 왔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500


▲ 쿨쿨~  자다보니 이렇게 샌드위치 간식을 챙겨준다. 역시 이번에도 맛잇게 냠냠~~~ 


SONY | DSC-RX100M5 | 1/60sec | F/2.8 | 20.2mm | ISO-1250


▲  이번에는 아침 기내식이 나왔다. 이렇게 3번째 기내식이 나왓을때에는 이제 몇시간 안에 캐나다 밴쿠버에 도착한다는 소식! 

앉아서 잠만 자는 나에겐 이렇게 3번째 기내식이 나온다고 하면  3시간 안에 도착하겟구나...라고 생각하며 시간을 짐작한다.

아침 메뉴로 선택한건 소세지& 계란 & 감자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들로 가득!!!ㅋㅋㅋ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800


▲  승무원들이 나눠준  입국 서류~~ 밴쿠버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작성하면 된다. 밴쿠버 공항에서는 줄서고 이미그레이션 받느라 정신 없기에

이렇게 미리 받고, 미리 작성하면 편하다. 캐나다 입국 심사와 서류 관련된 내용  http://nemos.tistory.com/469 


SONY | DSC-RX100M5 | 1/125sec | F/4.0 | 8.8mm | ISO-125


▲   드디어 도착한 캐나다 밴쿠버! 날 안전하게 데려다 줘서 고마워! 후훗~~ 내리면서 창밖으로 보이는 에어캐나다 항공기를 찍었다.

밴쿠버에서도 눈이 많이 내렸는지 제설 작업을 했지만 중간 중간 눈이 보였다. 겨울 캐나다를 온 것을 실감하는 시간!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200


▲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이미그레이션을 받으러 가야한다. 이렇게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이미그레이션 줄을 서는 곳을 볼 수 있다.

겨울이라 그런지 길게 줄을 서지 않는 이미그레이션 장소를 본 게 처음! 오늘은 정말 빨리 심사를 마치고 갈 듯.


SONY | DSC-RX100M5 | 1/60sec | F/2.5 | 8.8mm | ISO-125


▲   처음에 캐나다 왓을 때에는 이 파란색 줄 끝까지 줄이 서 잇었다. 그래서 1시간 정도 소요 되었었는데, 이번에는 이렇게 비어 있어서 정말 금방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입국 심사는 생각보다 깨다롭지 않았다. 캐나다 3번째 방문이라고 말하고, 스키장에 왔다고 하니 바로 통과!! 역시 입국 심사는 누굴 만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500


▲  입국 심사를 마치면 인천에서 보냈던 수화물을 찾아야한다. 캐나다와 미국은 환승을 할때 꼭 이 과정을 거쳐야한다.

그래서 인천 공항 면세점에서 산 액체류는 이렇게 수화물을 찾앗을때 캐리어 안으로 다 넣어야한다. 캐나다 국내선 타러 갈때에도 

동일하게 검사를 하기 때문에, 규정에 걸리는 액체류와 물건들은 빼앗기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렇게 짐을 찾았을때 다 캐리어에 넣고

다시 수화물을 보내면 된다. 무게 같은건 재지 않아서 그냥 수화물 보내는 벨트에 올려주면 끝!!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400


▲  캐나다 국내선을 타러 갈때에는 이렇게 짐 보내는 것이 간단하다. 수화물 보내는 벨트에 올려주면 끝!!! 

수화물 보내는 벨크 앞에 남자 직원이 있을때에는 캐리어 올리는 것을, 도와주는데 여자 직원이 잇을때에는 눈으로 보기만 한다.

짐이 많거나 무거워도 재주 껏 혼자 올려야하니 참고하시길...


SONY | DSC-RX100M5 | 1/60sec | F/2.0 | 8.8mm | ISO-125


▲  내가 타러 가야할 캘거리행 항공편은 13:05 AC214 편!! C31번 으로 이동을 해야한다. 이렇게 전광판의 시간별 항공편 정보를 봐야 탑승구를 알 수 있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250


▲  C31번 탑승구를 따라 가다보면 에어캐나다 라운지를 만날 수 있다. 아마 시간적 여유가 되었다면 에어캐나다 라운지를 갔을텐데,

환승시간 2시간에서 이미 1시간 20분을 훌쩍 넘어서 서둘러 비행기 탑승구로 가야 했다. 밴쿠버 에어캐나다 라운지는 샐러드와 나쵸를 먹을 수 있다 ㅎㅎ


SONY | DSC-RX100M5 | 1/250sec | F/4.0 | 17.1mm | ISO-125


▲  내가 타고 갈 캘거리행 AC214 편!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400


▲  이번에도 줄 서지 않고 바로 들어가기. 역시 스얼 골드 혜택은 너무 좋다. 계속 유지 하려면 캐나다 여행 2번은 더 해야할 듯. ㅋ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250


▲  캘거리행 에어캐나다 AC214 은 3- 좌석이다. 나는 캐나다 노 부부의 옆자리에 앉아서 갔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1600


▲ 밴쿠버에서 캘거리까지는  1시간 20분 정도 소요된다. 비행시간이 짧다보니 간단한 스낵과 음료만 제공 된다. 그래도 맛있게 냠냠냠~ 

보통은 밴쿠버 공항에서 환승 할 때 점심 시간이 물려 있기 때문에 밴쿠버 공항에서 간단히 점심 식사를 하고 환승 비행기를 탑승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번에 환승 시간이 촉박해서 식사를 하지 못했었다. 캘거리까지 가는 사이에 배가 많이 고파지므로 참고! 이 스낵만으로는 내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없었다 ㅋ


SONY | ILCE-5100 | 1/320sec | F/9.0 | 18.0mm | ISO-100


▲ 밴쿠버에서 캘거리를 가는 사이에 창 밖으로  볼 수 있는 뷰~  이 사진은 작년 9월에 캘거리에 가면서 찍은거라 눈이 많이 안 덮혀 있었다.

이번에는 통로쪽 좌석이라 창박을 내다 볼 수 없었지만, 눈이 다 덮혀 하얀 로키 산맥을 만날 수 잇엇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SONY | DSC-RX100M5 | 1/500sec | F/4.0 | 8.8mm | ISO-125


▲ 드디어 도착한 캘거리!!! 캘거리 공항은 이미 온통 하얀 세상! 얼마나 눈이 많이 왔으면 이렇게 공항에도 눈 천지 인지 신기햇다.

더불어 이렇게 눈 밭인데 비행기가 잘 뜨고, 착륙했다. 역시 눈 세상인 캐나다 겨울의 조종사님들은 실력이 남 다른것 같다. 


SONY |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640


▲ 캘거리에 도착하니 낮 3시 30분! 에어캐나다 비행기에서 무사히 내려 짐을 찾으러 왔다. 오늘 저녁은 캘거리 공항 내에 위치한 메리어트 호텔에서 저녁 먹고 푹 쉬기로 했다.

가득이나 캐리어와 짐이 많아서 이동하기 어려웠는데 공항 호텔로 가니 완전 행복! 그럼 다음 포스팅에서는 캘거리 공항에 있는 메리어트 호텔을 소개하겠다.  




http://www.aircanada.co.kr





Travel Alberta Homepage https://www.travelalberta.com/kr/

Travel Alberta Blog                 http://blog.naver.com/alberta_blog

Travel Alberta Facebook https://www.facebook.com/travelalberta.korea


다양한 캐나다 알버타 소식이 궁금하다면, 알버타 관광청 사이트를 이용하면 됩니다.





에어 캐나다 탑승 후기 보잉787 : 밴쿠버를 거쳐 유콘준주 로!!!


SONY | ILCE-5000 | 1/100sec | F/8.0 | 10.0mm | ISO-100



에어 캐나다 탑승 후기  보잉787  :  수화물, 마일리지, 기내식, 캐나다 입국심사,캐나다 입국카드 등등


에어 캐나다 타고 밴쿠버&유콘으로~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여행의 시작은 비행기를 타는 것이다. 이번 캐나다 여행에서는 에어 캐나다 항공을 탔다. 예전부터 타고 싶었던 항공사라 기대가 됬다.

개인적으로 여러 항공사를 타 보는 것이 취미 중에 하나라고 해야할까? 물론 마일리지를 모으는 건 아쉬울 때도 있지만,

이렇게 나라의 대표되는 항공사들을 꼭 한 번 이상 타 본다. 그 동안 여러나라의 국적기를 탔었는데, 에어 캐나다항공은 처음이라서 더욱 설레였다.

나는 여행 자체를 좋아하지만, 특히 비행기를 타고 날아갈 때 창 밖으로 하늘을 보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 

하늘에서 바라보는 하늘은 너무나 아름답고, 꼭 내가 직접 날개를 펴서 나는 듯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기에 장거리가 비행도 너무 좋아한다.

자다가 깨면 또 하늘을 볼 수 있고, 해가 지는 아름다운 하늘을 감상하고, 밥 먹을 때도 하늘을 볼 수 있고...ㅎ

나는 이번 캐나다 유콘 여행에서 비행기를 2번 탄다. 에어 캐나다를 타고 밴쿠버에 10시간 정도 날아가, 밴쿠버 공항에서 에어캐나다 국내선을 타고 

유콘 준주 화이트호스 공항까지 가야 한다. 밴쿠버까지 직항이라 9시간 50분이면 캐나다 땅을 밟을 수 있다니 ..생각보다 짧은 비행이라고 생각했다.

보통 아프리카를 갈때 10시간 이상이라... 10시간은 딱 적당한 정도! 그리고 밴쿠버 공항에서 캐나다 입국 심사를 받고, 한국에서 보냈던 수화물을 찾아 

다시 유콘가는 국내선 비행기에 보내야 한다. 약간 번거롭지만 수화물을 찾고 다시 보내는 것을 미리 알고 가면 어렵지 않다.

나는 밴쿠버 오는 동안 잠을 너무 잘 자서, 입국 심사 카드를 못 받았다. 덕분에 입국 심사하는 캐나다 공무원 아저씨가 직접 종이를 찾아서 가져다 줬다.

원래는 줄을 서기 전에 미리 캐나다 입국 심사 카드를 비행기 안에서 쓰고 가는 것이 편하다. 암튼 나는 좋은 입국심사하시는 분을 만나 쉽게 통과 할 수 있었다. 


  

내가 밴쿠버까지 타고 가는 에어캐나다 보잉 787은 드림라이너라는 별명을 가진 항공기다. 평소에 타는 비행기보다 전체적으로 넓고, 창문도 신식으로 생겨서 터치로 조절하고,

 의자 사이 간격도 넓고, 공기도 더 쾌적하다. 하지만 하나는 아쉽다. 너무 비행기가 크기 때문에 창가쪽 자리가 3좌석이 나란히 붙어 있다는 거다.

개인적으로 2-4-2 좌석을 선호는데... 3-4-3 좌석 내가 좋아하는 창가에 앉으면 화장실 가기가 너무 어렵다.ㅠㅠ 그리고 중간에 껴도 양 옆의 사람때문에 힘들다.

그래도 항공기 컨디션이 좌석 외에는 드림라이너 보잉787이 더욱 좋고, 안전하기 때문에 장거리 비행에는 드림라이너를 타는 것이 좋다.


밴쿠버까지 가는 에어 캐나다 수화물은 23kg 짜리 2개 까지 무료로 보낼 수 있고,  에어캐나다 기내식은 총 3번 나온다. 

그리고 에어캐나다 마일리지는  스타얼라이언스 계열사라 통합 마일리지를 모을 수 있다. 완전 좋다!! ㅋ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6.0mm | ISO-640


내가 너무 좋아하는 인천공항에 왔다. 에어캐나다 항공을 처음 타는 거라 더 두근 두근~ 그런데..조금 늦어서 엄청 뛰어서 공항에 도착해야했다. ㅋ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800



이티켓을 뽑아 놓은게 있어서 준비했고, 여권과 아시아나에서 연결되는 코드를 보여드려 마일리지를 모을 수 잇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250


에어캐나다 수화물은 23kg 2개 까지 보낼 수 있지만, 나는 여행을 하는거라 20kg 1개를 보냈다.  28인치 내 캐리어가 유독 빛나는 순간이..바로 이렇게 보내질때!~ㅋ

잘가라 내 캐리어! 캐나다에서 만나자! 참고로 캐나다 여행을 할때 밴쿠버에서 에어캐나다 국내선으로 갈아타야할 때에는 

한번에 수화물이 가는 것이 아니라, 밴쿠버에서 입국심사하고  수화물을 찾아서 국내선 타는 곳으로 이동해 짐을 다시 붙여야하는 것을 꼭 체크해야한다.

무조권 밴쿠버에서 수화물을 찾는거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8.0mm | ISO-400


한국에서 밴쿠버까지~ 그리고 밴쿠버에서 유콘까지 가는 항공권이 나왔다. 진짜 여행을 간다는 것을 딱 이순간 느끼게 된다.

사실 캐리어를 싸고 인천공항에 갈때에도 실감이 잘 나지 않다가, 이렇게 목적지가 적힌 항공권을 발권하면... 내가 진짜 여행을 가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막 들뜨게 된다. 아직은 여행을 더 다녀야하나보다. 항상 이렇게 들뜨는거 보면... 이렇게 글을 쓰면서도 사진을 보니 들뜬다.ㅋ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8.0mm | ISO-640


여행자 보험을 위해 인터넷 환전을 신청했다. 우리은행이나 신한은행은 미국달러 기준으로 300달러 이상의 금액을 인터넷 환전하면

여행자 보험을 들어준다. 그래서 환율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지만, 캐나다 환전을 우리은행 인터넷 환전으로 500달러 했다.

캐나다 돈은...피지 화폐처럼 너무 예뻤다. 홍콩, 캐나다, 피지..모두 이렇게 예쁜 지페를 써서 너무 부럽다. ㅋ 캐나다 달러..이번에도 모으는걸로


SONY | ILCE-5100 | 1/160sec | F/9.0 | 10.0mm | ISO-100


드디어 에어캐나다 보잉 787 드림라이너 밴쿠버행을 타러 왓다. 두근 두근 떨린다. 다행히 나는 창가 자리로 바꿔서 가기로 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250


한글 지원이 되는 모니터가 잇어서 너무 좋았다. 그리고 모니터가 터치식이고 다양한 컨텐츠가 잇어서 좋았다. 

담요와 헤드셋, 쿠션을 준비해 준다. 


SONY | ILCE-5100 | 1/100sec | F/7.1 | 10.0mm | ISO-100


드디어 날아간다. 내가 앉은 자리가 딱 비행기 날개가 보이는 곳이라 너무 좋았다. 비록 맨 구석이라 화장실을 갈 수 없는 자리지만..

10시간 정도는 푹 자면서 갈 수 있어서... 창가 자리에 앉는 것을 더 선호한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8.0mm | ISO-1250


밴쿠버로 향한지 1시간 정도 지낫을때 에어캐나다 첫번째 기내식을 받을 수 있었다. 종류는 닭고기와 비프 였던것 같은데..

나는 비프로 선택했다. 솔직히 기내식은 완전 맛잇었다. 딱 내스타일!! 감자도 맛있고, 고기도 맛있고, 파스타도 굿굿.

초코 케익도 완전 달콤하고 부드러웟다! 더군다나 김치도 주어서 정말 맛잇게 먹었다.ㅎㅎ 역시 난 한국사람..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8.0mm | ISO-1250


한 참을 자다가 깼다. 한 4-5시간 정도 갔을까? 중간 기내식으로 샌드위치가 나왔다. 나는 이번에도 아주 맛잇게 먹엇다.ㅋ 그리고 다시 푹 잤다~


SONY | ILCE-5100 | 1/30sec | F/6.3 | 50.0mm | ISO-100


두번째 기내식을 먹고 3시간 정도 잤을까?  떠오르 해가 보여서 창문을 밝게 조정했다. 너무 멋진 순간!!!

내가 창가에 앉는 이유가 바로 이런 풍경을 보기 위해서다. 날개에 반사되는 햇빛도 너무 좋다. 그져 좋다... 이때 나는 행복을 느낀다.


SONY | ILCE-5100 | 1/40sec | F/4.0 | 18.0mm | ISO-640


드디어 에어캐나다 밴쿠버행 3번째 기내식이 나온다. 이번엔 아침식사!! 이제 2-3시간 뒤면 밴쿠버에 도착 하기 때문에 이렇게 아침 기내식을 주신다.


SONY | ILCE-5100 | 1/25sec | F/4.0 | 18.0mm | ISO-640


아침 기내식은 소세지와 계란, 구운 감자, 빵, 과일이 나왔다. 사실 이것도 적당한 간에..맛있게 잘 먹었다. 

자고 먹고 자고 먹고... 장거리 비행의 묘미는 바로 이거다. 마은껏 먹는 기내식! 오나전 행복해!!>ㅁ<


SONY | ILCE-5100 | 1/80sec | F/2.0 | 50.0mm | ISO-100


아침이 되니 에어캐나다 승무원분은 돌아다니면서 승객분들과 대화를 조금씩 나눈다. 이 모습이 어찌나 좋아보이던지..뭔가 옆집 아저씨같고 친근하게 느껴졌다.

내가 영어만 잘했더라면..나도 저 승무원분과 대화를 하고 싶었다. 


SONY | ILCE-5100 | 1/200sec | F/9.0 | 10.0mm | ISO-100


캐나다 밴쿠버에 도착!! 아쉽지만 보잉 787과 작별을 했다. 너무 편안하게 밴쿠버까지 데려다줘서 감사합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400


밴쿠버 공항에 도착하니 조금 바빠졌다. 우선 가방을 찾는 표시를 따라 가야한다. 이 곳을 따라 가면 캐나다 입국 심사를 받는 곳이 나온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400



조금 건다보면  에스컬레이터가 나오는데..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 오른쪽에 보이는 줄로 가는 것이 아니라... 

왼쪽으로 가서 줄을 서야한다. 여권을 보여주면 안내하는 분이 왼쪽으로 가라고 재차 말한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600


이렇게 왼쪽으로 와서 구불 구불 줄을 서서 차레를 기다려야한다. 왼쪽 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면, 아까 에스컬레이터에서 보았던 오른쪽 줄 부분까지 갈 수 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320


한 10분 넘게 줄을 섰더니..처음에 에스컬레이터에서 보앗던 오른쪽 줄 까지 이동 할 수 잇었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20분 이상 시간이 걸린다.

입국 심사 줄이 너무 길기 때문에 꼭 환승 할때에는 2시간 정도의 시간의 여유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보다 캐나다 입국 심사가 더 길게 걸리는것 같았다.

나는 캐나다 비자도 받고 왓는데... 줄이 너무 길다..ㅠㅠ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8.0mm | ISO-400


오마이갓!! 나는 비행기 안에서 너무 푹~ 자는 바람에 입국심사 카드를 받지 못했었다. 입국심사 줄을 서면서 입국카드를 찾아보았지만 

안보여서 결국 입국심사대 앞까지 갔지만, 내가 카드가 없다고 말하니.. 심사대 분께서 멀리 잇엇던 입국심사 카드를 직접 들고와 작성하라고 알려주셨다. 

로밍을 하고 온터라 캐나다 입국심사 카드 쓰는 방법을 검색해서 작성하기 시작했다!


[캐나다 입국카드 작성]






[캐나다 입국심사]


캐나다 입국 심사때는 여권과 항공권 티켓, 그리고 캐나다 입국카드를 내면 된다. 

입국심사시 질문은 대략적으로 ' 어디서 왔니?' ' 왜 왔니?' ' 어디로 가니?' '무엇을 타고 다닐거니?' '캐나다에서 몇일이나 있니?' '캐나다 방문은 몇번째니?' ' 직업이 뭐니?' 

이정도를 묻는다. 나는 유콘에서 뭐 할거냐고 물어서 드라이브 하면서 여행을 할거라고 대답했다. 암튼 내가 영어를 잘 못알아 들이니 통과 시켜줬다.

이때 꼭 입국 도장을 받아야한다. 그리고 짐을 찾으러 갔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800


내가 탓던 비행기를 확인해 짐을 찾아야한다. 여기서 수화물로 보낸 짐을 찾고, 다시 국내선을 타는 곳으로 가야한다. 이때 국내선 티켓을 꼭 보여줘야한다.

국내선 타는 곳에 가면 붙이는 수화물을 올려 놓는 곳이 보인다. 거기에 찾았던 수화물을 다시 올려놓고 보내면 끝!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320


짐을 다시 보내고 국내선 타는 곳으로 오니 넓은 밴쿠버 공항을 다시금 느낄 수 잇었다. 나는 좋은 기회로 에어캐나다 라운지로 향했다.

 

SONY | ILCE-5100 | 1/125sec | F/8.0 | 18.0mm | ISO-100



여기가 바로 에어캐나다 라운지! 창문 뒤로 보이는 에어캐나다 항공기가 너무 멋져보였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60


역시 라운지는 넓고 쾌적했다. 많은 여행자들이 라운지를 이용 하고 있었다. 부페식으로 되어있는 먹거리와 무제한 음료 코너가 따로 있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60


나쵸와 신선한 과일, 샐러드가 있다. 식사 꺼리보다는 간단한 간식거리라고 생각하면 된다.


SONY | ILCE-5100 | 1/400sec | F/1.8 | 50.0mm | ISO-100


항공기 안에서 든든하게 먹었기에 라운지에서는 간단하게 먹기로햇다. 내가 좋아하는 샐러드와 나쵸를 소스에 푹 찍어 먹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5 | 10.0mm | ISO-100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진져에일 소다!! 캐나다 진져에일은 더 맛잇었다. 기념으로 1캔 챙겨왓다는..ㅋ


SONY | ILCE-5100 | 1/200sec | F/9.0 | 10.0mm | ISO-100


다시 국내선을 타러 왔다. 1시간 정도 연착이 되어 라운지에서 널널하게 시간을 보내고 왔다. 유콘 준주로 가는 에어캐나다 국내선..

이미 낮 4시가 넘은 시간이지만, 백야시즌이라 밴쿠버도 너무 밝았다. 그래도 밴쿠버는 해가 진다고 한다. ㅎ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6.0mm | ISO-640


밴쿠버에서 유콘으로 가는 에어캐나다 국내선을 탈때 조종사님이 뒤를 돌아보며 인사를 해줘서 재빨리 사진으로 찍었다. 

센스 넘치는 조종사님!! 역시 캐나다 사람들은 너무 친절하고 여유가 넘친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250


국내선이지만 넓고 쾌적한 항공 컨디션이었다. 역시 에어캐나다..>ㅁ< 


SONY | ILCE-5100 | 1/320sec | F/9.0 | 10.0mm | ISO-100


창밖으로 보이는 밴쿠버 공항. 밴쿠버에서 몇일 놀고 싶었는데..시간이 없어서 그러질 못했다. 다음에 유콘 여행을 할때에는 여기서 스탑오버 여행을 즐겨야겠다고 다짐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250


국내선에도 이렇게 모니터가 개별로 설치되어 잇었다. 너무 좋앙!~>ㅁ<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6.0mm | ISO-500


아름다웠던 승무원!! 내가 좋아하는 진져에일을 잘 챙겨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국내선에서는 음료만 챙겨준다.


SONY | ILCE-5100 | 1/160sec | F/11.0 | 11.0mm | ISO-100


1시간쯤 날앗을까? 창박으로 보이는 거대한 자연 앞에 한참이나 구경을 했다. 너무 멋진 유콘의 자연...>ㅁ< 역시..이거구나...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25


비행기 위에서는 그렇게 맑아보였었는데..유콘 화이트호스 공항에 도착하니 비가 오고 있었다. 제법 빗줄기가 두껍다.

저녁 6시가 되었는데도 이렇게 밝다. 역시 백야구나....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000


한산한 유콘 화이트호스 공항. 드디어 숙소로 간다. 저녁이지만..백야 덕분에 낮에 도착한 착각을 들게 했다.


SONY | ILCE-5100 | 1/60sec | F/4.0 | 10.0mm | ISO-1000


무사히 캐나다 유콘까지 왔다. 드디어 유콘여행의 시작이다. 유콘 공항에서 지도를 보며 내가 여행할 유콘 여행지들을 정리해 보았다.

짧은 6박8일동안 길고 알차게 유콘 여행을 즐기기 위해 설레이는 마음을 부여잡고 호텔로 이동 했다.

참고로 호텔로 아동하는 방법 택시를 이용해도 되고, 공항근처에 있는 렌트카를 대여해도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화이트호스_(YT)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