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카메라 백팩, 편리하고 실용적인 아티산&아티스트 RDB-BP300





여행 카메라 백팩, 편리하고 실용적인 아티산&아티스트 RDB-BP300

 ARTISAN&ARTIST  RDB-BP300 


사진,글 오로라공주 민작가



여행 다닐 때 가장 먼저 챙기는 것은 바로 카메라와 렌즈다. 나는 내가 만난 세상들을 아름답고 생생하게 담아 내고 추억하는 것을

여행의 가장 큰 목적으로 두기에 여행을 갈 때 가장 먼저 카메라를 챙기게 된다. 그러다보니 카메라에 관련된 악세사리도 잘 챙기고

잘 구입하는 편이다. 특히 항상 가장 많은 신경을 쓰는 카메라 가방은 아무래도 디자인도 중요하고 카메라와 렌즈가 안전하고 필요한

만큼 넣을 수 있어야한다. 또한 안전하게 장비들을 지켜주고, 실용적이어야한다. 특히 여행 중 메모리 백업과 컴퓨터 작업을 해야 해서

노트북을  필수로 들고 다니기 때문에 노트북 수납공간과, 여행시 필요한 각종 물건들도 적절하게 들어 갈 수 있는 카메라 가방을 

선호 한다. 이번에 내가 선택한 여행용 카메라 가방은 바로 아티산 & 아티스트  RDB-BP300 이다. 개인적으로 깔끔한 디자인과 

내 마음대로 늘릴 수 있는 가방 공간의 활용, 생각보다 두꺼운 카메라 쿠션 이 내 장비들을 잘 지켜줄 것 같아 가장 마음에 들었다. 



SONY | ILCE-7RM2 | 1/200sec | F/6.3 | 16.0mm | ISO-100


▲  4월에 청산도 여행에 함께 했던 아티산 & 아티스트  RDB-BP300  !! 내 많은 카메라 장비들을 모두  넣을 수 있어서 좋았다.


SONY | ILCE-7RM2 | 1/160sec | F/6.3 | 16.0mm | ISO-100


▲  RDB-BP300 가방의 크기를 가장 크게 늘렸을 때, 내가 착용한 모습이다. 카메라 가방의 상단 커버가 7단으로 크기 조절을 할 수 있어

여행시 필요한 소지품들을 넣을 수 있다. 나는 책 2권, 노트북, 잡동사니가 들은 파우치를 넣었는데 충분히 들어가고도 남는다.



[  RDB-BP300 외형 살펴보기 ] 


SONY | ILCE-6000 | 1/100sec | F/8.0 | 97.0mm | ISO-125   SONY | ILCE-6000 | 1/100sec | F/8.0 | 113.0mm | ISO-125


▲  여행용 카메라 백팩 RDB-BP300 착용한 모습! 가방의 상단을 늘리지 않고 4번째 고리에 끼웠더니 딱 나에게 맞는 사이즈!

1,2번째 고리까지 내려서 커버를 닫으면 귀여운 사각형의 가방이 된다. 그리고 어께 스트랩은 카메라 가방의 무게를 보완하게끔

두틈한 쿠션이 되어있어 너무 좋았다. 그리고 스트랩 안쪽과 등쪽의 소재가 매쉬소재라 땀 흡수되지 않고 시원하게 유지 된다.



SONY | ILCE-6000 | 1/100sec | F/8.0 | 116.0mm | ISO-125  2  SONY | ILCE-6000 | 1/100sec | F/7.1 | 70.0mm | ISO-125  3  SONY | ILCE-6000 | 1/100sec | F/7.1 | 74.0mm | ISO-200


▲  1. 스트랩의 끈 조절이 쉬웠다. 이렇게 고리를 잡아 당기면 쉽게 길이 조절이 되고, 

조절되서 남은 끈이 달랑 달랑 따로 떨어지지 않도록 고무줄 링이 함께 있어 링을 내리면 끈이 가방 스트랩에 쫙 부텅 고정 된다. 

2번 사진을 보면 가방 스트랩 밑 부분에 고무줄 링과 함께 고정된 조절 끈을 볼 수 있다.

2. 카메라 가방의 양쪽 옆 면에는 삼각대를 딱 맞게 고정 할 수 있다. 끈 조절이 되는 여유 폭이 넓어서 좋았다.

3. 삼각대를 고정한 모습이다.  양 쪽에 모두 조절 벨트가 2개씩 있어서 여행용 삼각대 2개를 가지고 다닐 수 있다. 

나같이 여행 다닐때 작은  삼각대 2개 챙기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벨트이다. 더불어 끈 조절 폭이 넓어서 겉옷을 돌돌 말아 고정 할 수도 있다.


SONY | ILCE-6000 | 1/100sec | F/8.0 | 132.0mm | ISO-160  SONY | ILCE-6000 | 1/100sec | F/8.0 | 126.0mm | ISO-160


▲   RDB-BP300의 카메라의 상단 커버를 통해서 노트북과 여러 물건들을 (파우치, 책 등) 넣을 수 있다. 

내부 지퍼 포켓이 있어 작은 물건들도 보관 할 수 있다. 등 부분에 넓은 포켓에는 13인치까지의 노트북이 들어간다.

그리고 밑 부분에 위치한 ㄷ 모양의 지퍼를 열면 카메라를 수납 할 수 있는 이너 케이스가 있다.

이너 케이스에는 벨크로 파티션이 있어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하고, 안전 그물망과 끈이 있어 카메라 장비들이 떨어지지 않도록 고정해준다.

이너케이스 파티션을 사용해 5공간 까지 만들 수 있다. 카메라 1대와 렌즈 3개를 넣을 수 있는 기준이라고 하는데,  

내가 사용하는 미러리스 카메라  후지필름 X-T2 1대, 18-135mm 렌즈, 16mm 렌즈, 18-55mm 렌즈를 넣을 수 있었고

작은 렌즈도 추가적으로 넣을 수 있다. 아니면 필터나, 바데리를 더 넣을 수도 있다.  

이너케이스의 쿠션같이 생각보다 두껍고 좋아서 외부의 충격으로 부터 잘 보완해 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SONY | ILCE-7R | 1/160sec | F/2.5 | 55.0mm | ISO-250

▲   아티산 & 아티스트  RDB-BP300 카메라 가방을 메고 실제로 야외 출사를 다닐 때 찍었던 사진을 첨부한다. 

가방 상단의 커버를 가장 많이 늘렸을때 모습이다. 


SONY | ILCE-7R | 1/125sec | F/2.8 | 55.0mm | ISO-250  SONY | ILCE-7R | 1/60sec | F/2.8 | 55.0mm | ISO-250 

                       ▲  카메라 가방 상단 위에 가죽으로 만들어진 손 잡이가 있다. 튼튼하고 견고한 소재라  가방의 무게를 견딜 수 있다.

가방 상단 커버를 접어서 고정 할 수 있는 끈 고리! 총 7개의 끈 고리가 있다.  안에 수납에 따라 상단 커버를 조절해 공간을 넓힐 수 있다. ▲   

 

SONY | ILCE-7R | 1/60sec | F/2.8 | 55.0mm | ISO-400  SONY | ILCE-7R | 1/60sec | F/2.8 | 55.0mm | ISO-500

▲  양 쪽 어께 스트랩 부분을 서로 연결해 주는 버클! 가슴에 있는 버클은 무거운 카메라 가방과 몸을 잘 부착 시켜줘 착용감을 높여준다.

그래서 어께가 좁은 나에겐 더 편리한 부분이라 일부러  어께 스트랩에  가슴 스트랩과 버클이 있는 가방을 찾아서 구입한다. 

가슴 스트랩의 위치를 조절해 주는 부분이 이렇게 잘 만들어진 가방은 처음 보았다.  RDB-BP300은 작은 부분까지도 무척 신경을 써서 만든 가방인게 보인다.

어께 스트랩 조절 끈 끝에 달린 부분까지도 다 신경써서 만든 것을 볼 수 있다^^

 

SONY | ILCE-7R | 1/60sec | F/2.8 | 55.0mm | ISO-400

 

▲  가방의 수납 공간을 늘려주는 벨트는 여행용 삼각대를 들고 다니기에 딱 좋았다. 이렇게  딱 맞게 끈 조절을 하면 안전하게 삼각대를 들고 다닐 수 있다.


SONY | ILCE-7R | 1/125sec | F/2.8 | 55.0mm | ISO-500  SONY | ILCE-7R | 1/60sec | F/2.2 | 55.0mm | ISO-200

▲  상단 커버를 열면 이렇게 물건들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나는 각종 작은 물건들과 화장품이 들어가 잇는 화장품 파우치와

여행에 필요한 책과 10인치 노트북, 펜, 핸드폰 등을 넣었다. 공간이 넉넉해서 다른 물건들도 더 넣을 수 있다.


가방 안 쪽 등 판에 가깝게 큰 포켓이 있는데, 그 곳은 바로  노트북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다.     ▲ 

아예 가방 등판의 크기와 같은 사으즈로 포켓이 만들어져 있어 안전하게 13인치 노트북까지 넣을 수 있다. 

코팅이 된 소재가 부드럽게 물건을 넣을 수 있다. 노트북 공간이 따로 포켓으로 만들어져 있어 무척 좋았다.


SONY | ILCE-7R | 1/125sec | F/2.8 | 55.0mm | ISO-1250  SONY | ILCE-7R | 1/125sec | F/2.8 | 55.0mm | ISO-400

 ▲  상단 수납 공간에 있는 지퍼 포켓에는 얇은 핸드폰이나 귀중품을 넣을 수 있다. 상단 겉 커버가 접히면서 닫히기 때문에 더욱 안전하게 

보관 할 수 있다. 그리고 모든 문걸 들을 빼면 카메라 수납 공간과 분리된 공간임을 알 수 있다. 


SONY | ILCE-7R | 1/60sec | F/2.0 | 55.0mm | ISO-200  SONY | ILCE-7R | 1/60sec | F/2.0 | 55.0mm | ISO-160

 ▲   카메라 수납 공간을 열면 이렇게 안전 끈과 그물망이 있어 카메라와 렌즈들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 할 수 있다.

그물망과 끈의 양쪽면이 모두 벨크로로 되어 있어 자유롭게 위치를 바꿔가며 설치 할 수 있다. 


SONY | ILCE-7R | 1/60sec | F/2.0 | 55.0mm | ISO-200

 ▲  아티산 & 아티스트  RDB-BP300 카메라 가방에 카메라와 렌즈 3개, 배터리 2개를 넣은 모습이다.

미러리스 카메라  후지필름 X-T2 1대, 18-135mm 렌즈 1개, 16mm 렌즈 1개, 18-55mm 렌즈 1개를 넣을 수 있었고

카메라 수납위의 작은 공간에도 얇은 렌즈, 필터, 바데리를 더 넣을 수도 있었다. 

이너케이스 파티션은 언제든지 바꿀 수 있기 때문에 긴 망원 렌즈도 파티션 크기를 조절하면 넣을 수 있다


SONY | ILCE-7R | 1/60sec | F/3.5 | 55.0mm | ISO-640

 ▲  이번에 출사를 가면서 넣었던 물건들을 다 꺼내 보았다.

삼각대, 배터리 2개, 카메라 1대, 렌즈 2개, 화장품 파우치, 메모리 가방(사진에는 없음), 노트북, 여행 책자, 핸드폰 2개 (사진에는 없음)

이렇게 많은 물건들을 넣었는데도 여유로웠던 아티산 & 아티스트  RDB-BP300 카메라 가방.

넉넉한 수납공간 덕분에 여행 용으로 딱 적합 한 것 같다. 더불어 많이 넣어도 카메라 가방 모양이 틀어지지 않아 더욱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