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를 위한 표준줌렌즈 탐론 28-75mm F2.8

다시 돌아온 이빨치료!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DSLR 시대를 풍미했던 탐론 이빨치료! 컴팩트한 외형에 F2.8 이라는 밝은 조리개 값을 갖고 있어 DSLR 초창기 많은 사진가들에게 사랑받았던

탐론 SP AF 28-75mm F2.8 XR Di LD Aspherical IF MACRO 렌즈는 이름만 봐도 탐론에서 자랑하고 싶었던 게 많은 표준 줌렌즈 였습니다. 

각사의 24-70mm F2.8 렌즈들이 자리잡기 전까지 28-75m 렌즈는 많은 사진가들에게 사랑 받았었는데 이 렌즈가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에 맞게 새롭게 설계되어 우리 앞에 나타났습니다. 

처음 개발 정보가 공개되었을 때는 초점거리와 밝기가 같아서 마운트만 바꾼게 아니냐는 말도 있었는데 그건 아니고 초점거리와 밝기가 같은 완전히 새로운 렌즈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마운트 정보가 공개되어 있는 소니 E 마운트


탐론은 오래전부터 캐논과 니콘 마운트의 다양한 렌즈들을 출시하고 있는데 이것이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통해 정보를 얻다보니 

카메라 회사에서 이를 막아 신기종이 나오거나 카메라가 펌웨어 업그레이드 되면 렌즈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왔습니다. 

하지만 소니 E 마운트의 경우 소니가 공식적으로 마운트 정보를 공개하고 있기 때문에 리버스 엔지니어링이 아닌 

소니가 제공하는 정보를 토대로 렌즈를 설계할 수 있어 호환성 면에서 강점이 있습니다. 

더욱이 탐론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의 경우 펌웨어 업그레이드도 소니 네이티브 렌즈들처럼 소니 카메라를 통해서 할 수 있어 굉장히 편리하답니다.





탐론 28-75mm F2.8 살펴보기


[박스 구성물]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의 박스 구성물은 매우 심플합니다. 

렌즈 본체와 스냅온 방식의 앞캡, 뒷캡, 화형 후드가 들어 있는데 후드는 플라스틱 재질로 안쪽에 반사를 줄여주기 위한 패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렌즈 스펙]

렌즈 스펙은 28-75mm의 초점거리에 F2.8의 고정 조리개를 갖추고 있고 근접 촬영 능력은 광각일 때 0.19cm, 망원일 때 0.39cm로 좋은 편입니다. 

필터 사이즈 67mm로 컴팩트한 외형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며, 모터는 새롭게 개발된 RXD를 탑재하고 있다고 합니다.  


[MTF 차트 및 렌즈 구성도 ]

MTF 차트를 보면 렌즈의 특성을 대략은 파악할 수 있는데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는 

최대 개방시  광각에서 주변부 화질이 더 좋고 망원에서 주변부 화질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통 줌렌즈들은 광각보다 망원단에서 화질이 더 좋아지는데  반대의 상황인 것 같네요.


탐론 28-75mm F/2.8 렌즈의 매력


[28-75mm의 초점거리]

사실 24-70mm의 표준 줌렌즈에 익숙한 사진가들이 많기 때문에 28mm의 초점거리는 매우 아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만약에 탐론이 24-70mm에 F2.8을 확보하려고 했다면 외형이 커지고 렌즈 가격도 올라갔을 것이기 때문에 

그런점을 고려하면 컴팩트한 외형을 유지할 수 있는 28-75mm도 상당히 매력적인 초점거리라 할 수 있습니다. 

SONY | ILCE-7M3 | 1/250sec | F/8.0 | 28.0mm | ISO-100

SONY | ILCE-9 | 1/250sec | F/2.8 | 58.0mm | ISO-320

SONY | ILCE-7M3 | 1/320sec | F/5.6 | 75.0mm | ISO-100


[F2.8의 밝은 조리개 값]

이 렌즈는 F2.8의 밝은 조리개 값을 갖고 있어 광량 확보와 심도 표현에 유리합니다. 

소니 표준 준렌즈중에는 FE 24-70mm F2.8 GM 말고는 F2.8 고정 조리개를 갖춘 줌렌즈가 없기 때문에 

화각을 조금 포기할 수만 있다면 상당히 매력적인 대안의 렌즈입니다. 

최대 개방에서 광량 저하는 다소 있지만 카메라의 렌즈 보정 기능을 활용하면 광량 저하는 어느정도 줄일 수 있습니다.

SONY | ILCE-9 | 1/400sec | F/2.8 | 75.0mm | ISO-100

SONY | ILCE-7M3 | 8sec | F/2.8 | 69.0mm | ISO-1250


[우수한 근접 촬영 능력]

탐론 28-75는 근접 촬영 능력이 28mm 광각일 때 0.19m, 75mm 망원일 때 0.39m로 매우 좋은 편입니다. 

간이 접사라고도 하는데 75mm로 클로즈업 촬영하면 상당히 근접한 촬영이 되기 때문에 꽃이나 정물 사진 촬영시 활용하기 좋습니다.

SONY | ILCE-9 | 1/320sec | F/5.6 | 75.0mm | ISO-100


[새로운 고속 초저소음 스테핑 드라이브 RXD 탑재]

미러리스 카메라용 렌즈라면 어떤 모터를 사용했는지가 매우 중요한데 이 렌즈는 탐론에서 새롭게 개발한 RXD(Rapid eXtra-silent stepping Drive)를 탑재했다고 합니다. 

RXD에 대한 정보가 많이 공개된 것은 아니라 어떤 식으로 동작하는지 디테일한 내용은 확인이 어려웠지만 

사용해보니 AF 속도가 매우 빠른편은 아니어도 워블링 현상이 적어 안정적인 AF가 가능했습니다. 

소니 a9, a7R3, a7M3에서 사용해봤는데 AF-S는 안정성을 생각해서인지 조금 느리게 동작하는 것처럼 느껴졌고 AF-C에 대한 반응성은 좋게 느껴졌습니다.

SONY | ILCE-7M3 | 1/1250sec | F/5.6 | 75.0mm | ISO-100


[야경 촬영과 빛 갈라짐]

9매의 조리개 날을 가진 렌즈로 야경 촬영시 18개의 빛 갈라짐을 보여주며, 수차와 플레어 억제능력이 좋은 편이라 야경 촬영시에도 매력적입니다.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와 소니 24-70mm F4 ZA 렌즈의 가격이 비슷해서 두 렌즈를 놓고 고민하는 유저분들이 많은데 

소니 24-70mm F4 ZA 렌즈가 빛갈라짐이 안 예쁘기 때문에 야경 촬영을 염두해두고 있다면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쪽이 더 유리하답니다.

SONY | ILCE-9 | 25sec | F/16.0 | 28.0mm | ISO-100

SONY | ILCE-9 | 30sec | F/14.0 | 28.0mm | ISO-100



탐론 28-75mm F2.8 렌즈 사용 소감 및 렌즈에 대한 생각


[미러리스 카메라와 잘 어울리는 컴팩트한 외형]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는 약 550g에 컴팩트한 외형으로 여성 유저가 사용하기에 부담이 적고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와의 디자인 매칭이 매우 좋습니다.

 줌링이 앞쪽에 있는 것은 처음에는 다소 어색하게 느껴졌는데 줌링을 조절하기 위해서 렌즈 앞쪽을 잡게 되기 때문에 자연스레 파지감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주는 서드파티 렌즈군]

최근 소니가 GM 렌즈에 집중하면서 소니 렌즈들이 커지는 경향을 보였는데 그러다보니 휴대성 때문에

미러리스로 기변한 사진가들은 렌즈 선택에 있어서 많은 고민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면에서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는 미러리스 카메라에 맞는 컴팩트한 외형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 큰 강점이며, 

이러한 특성에 부합되는 다른 서드파티 렌즈군과 함께 사용하면 미러리스의 컴팩트함을 유지하면서도 다양한 화각 구성을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삼양 AF 렌즈로 삼양 AF 14mm F2.8, 삼양 AF 24mm F2.8 같은 렌즈는 작은 외형을 갖추고 있어

 28-75mm 렌즈와 함께 사용하면 휴대성을 잃지 않으면서 광각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삼양과 탐론이 더 많은 소니 E 마운트 렌즈들을 출시해주길 소망하고 있답니다. 



[탐론 28-75mm F2.8 Di III RXD의 포지셔닝]

탐론의 대주주가 소니이기 때문에 예전에는 탐론 렌즈를 소니가 OEM으로 가져다 파는 일도 종종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의 개발 발표가 나왔을 때부터 굉장히 기대를 많이 했는데 

역시나 렌즈를 직접 사용해보니 소니 네이티브 렌즈라 할 수 있을 정도로  호환성이 좋았습니다. 

물론 초반에는 동영상 AF에 대한 이슈가 있기는 했는데 지금은 렌즈 펌웨어 업데이트가 이뤄져서 해결된 상태이기 때문에 

렌즈 수급만 잘 이뤄진다면 최근 핫한 인기를 끌고 있는 소니 미러리스와와 함께 한동안 순항할 수 있는 렌즈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a7M3의 경우 번들렌즈를 사용하기에는 바디성능이 아깝고 24-70mm F2.8 GM, 24-105mm F4 G OSS 렌즈의 경우 

가격이 카메라 가격을 고려했을때 부담스럽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100만원 정도로 구입할 수 있는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와 FE 24-70mm F4 ZA OSS 렌즈 중에서 고민하는 유저분들이 많은데 화각을 조금만 포기한다면 

F2.8의 밝은 조리개와 아름다운 빛갈라짐 표현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TAMRON 28-75mm F2.8 Di III RXD 렌즈의 인기가 높은 것 같습니다.

SONY | ILCE-7M3 | 1/400sec | F/8.0 | 43.0mm | ISO-100

SONY | ILCE-9 | 1/400sec | F/8.0 | 28.0mm | ISO-100

SONY | ILCE-9 | 1/640sec | F/8.0 | 28.0mm | ISO-100

SONY | ILCE-9 | 1/125sec | F/2.8 | 28.0mm | ISO-640

SONY | ILCE-9 | 1/250sec | F/5.6 | 59.0mm | ISO-100

SONY | ILCE-7M3 | 1/125sec | F/2.8 | 38.0mm | ISO-400

SONY | ILCE-9 | 1/320sec | F/5.6 | 75.0mm | ISO-100

SONY | ILCE-9 | 1/125sec | F/4.5 | 47.0mm | ISO-100

SONY | ILCE-7M3 | 1/500sec | F/5.6 | 75.0mm | ISO-500

SONY | ILCE-7M3 | 1/125sec | F/2.8 | 51.0mm | ISO-500

SONY | ILCE-7M3 | 1/1000sec | F/8.0 | 28.0mm | ISO-100

SONY | ILCE-7M3 | 1/1600sec | F/5.6 | 47.0mm | ISO-100